히잡 안썼다고 경찰서 끌려갔다가 의문사…시민들 항의 시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2022-09-17 19:49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소셜미디어서도 항의 빗발…테헤란 인터넷 제한

연합뉴스연합뉴스
이란에서 20대 여성이 히잡을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경찰서에 끌려갔다가 갑자기 숨지는 사건이 벌어져 이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란의 22세 여성 마흐사 아미니가 수도 테헤란의 한 경찰서에서 조사받다 갑자기 쓰러져 병원에 이송됐으나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고 결국 16일 사망했다.

그는 13일 가족과 함께 테헤란에 왔다가 히잡을 쓰지 않고 있다는 이유로 풍속 단속경찰에 체포됐는데 당일 조사 받는 도중 쓰러진 것으로 전해졌다.

관영 TV는 아미니가 경찰관 앞에 앉아 있다 일어서는 과정에서 쓰러지는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을 공개했다.

유가족은 현지 매체와 인터뷰에서 그가 건강했는데 체포된 지 몇 시간 되지 않아 의식불명 상태로 병원에 실려갔지만 결국 숨졌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조사과정에서 폭력을 쓴 적이 없고 심장마비로 숨진 것으로 보인다고 해명했으나 유족은 그는 평소 심장질환을 앓은 적이 없다고 맞서고 있다.

일부 매체들은 그가 머리에 타박상을 입었다고 보도했다.

소셜 미디어에선 아미니가 입원했던 병원 주변에 시위대가 모여 반정부 구호를 외치는 모습이 전파됐다. 일부 시민은 차를 타고 지나가며 항의성 경적을 울리기도 했다.

소셜미디어엔 그의 의문사에 항의하고 히잡 의무 착용을 비판하는 글이 다수 게시됐다.

인터넷 통제 감시 사이트 넷블록스는 17일 오전 5시께(한국시간) 트위터에 "테헤란의 인터넷이 상당히 차단되고 있다. 접속도가 평소의 67%에 그쳤다. 마흐사 아미니의 죽음에 대한 항의가 벌어지는 가운데 인터넷이 제한됐다"고 밝혔다.

이란 당국은 정부에 항의하는 대중 시위가 일어나면 확산을 막기 위해 인터넷을 제한·차단하곤 한다.

이란에서는 1979년 이슬람혁명 이후 만 9세 이상 모든 여성이 예외없이 공공장소에서 히잡을 써야 한다.

국제앰네스티는 성명을 내 "마흐사 아미니의 석연찮은 죽음의 경위와 고문 의혹 등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트위터에 "우리는 마흐사 아미니의 죽음에 심히 우려한다. 그는 구금 중 폭행당한 것으로 전해졌다"라고 썼다.

사태가 악화하자 에브라힘 라이시 대통령은 내무부와 테헤란 검찰에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를 지시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