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초저출생:미래가 없다birth.nocutnews.co.kr

서울서 일하는 엄마·아빠 28%는 출산휴가·육아휴직 못 썼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서울시여성가족재단 실태조사 …84% "돌봄 조력자 필요"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서울에서 일하는 양육자 10명 중 3명은 직장 내 경쟁력 약화나 동료들의 업무 부담 등을 우려해 출산휴가나 육아휴직을 사용한 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일하는 양육자 대부분(80% 이상)은 영유아 및 초등 자녀가 돌봄기관을 이용해도 추가 돌봄 조력자가 필요한 상황인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은 지난 6~7월 0~12세 자녀를 양육하는 서울시민 2천5명(여성 1천482명·남성 523명)을 대상으로 한 '서울시 양육자 생활실태 및 정책 수요 조사'에서 이런 결과가 나타났다고 31일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중 임금 근로자인 양육자 1천103명의 72.0%는 출산휴가 등 직장에서 일·생활 균형 제도를 사용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유형별 이용 비율은 출산전후 휴가(45.7%), 육아휴직(36.7%), 배우자 출산휴가(24.0%) 순으로 높았다.

반면에 28.0%는 일·생활 균형 제도를 쓴 적이 없다고 응답했다.

일·생활 균형 제도 사용시 우려하는 점으로는 직장 내 경쟁력 약화(여성 34.1%·남성 29.8%), 동료들의 업무 부담(여성 20.7%·남성 21.9%), 제도 사용 기간 소득 감소(여성 16.9%·남성 16.7%) 등이 꼽혔다.

특히 남성은 제도 사용에 대한 부정적 시선을 인식하는 경우(15.8%)가 여성(11.3%)보다 많았다.

전체 응답자 2천5명 중 82.8%는 '아이를 낳은 것은 잘한 일'이라고 생각하나 출산 이후 '개인 시간 부족'을 크게 느낀다고 답했다.

출산 후 12개월까지는 수면·식사·씻는 시간 부족(82.9%), 여가·문화생활 등 나를 위한 시간 부족(86.0%) 등의 응답이 많았다.

영유아 및 초등 자녀 양육 시기에는 여가·문화생활 등 나를 위한 시간 부족(영유아기 85.6%·초등기 83.1%), 아이 돌봄으로 아파도 제대로 쉬어 본 적 없음(영유아기 78.4%·초등기 73.1%) 등이 어려운 점으로 꼽혔다.

대부분의 응답자(영유아기 84.7%·초등기 83.9%)는 영유아 및 초등 자녀가 돌봄기관을 이용해도 양육자가 일하려면 추가 돌봄 조력자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맞벌이 가구의 주요 돌봄 조력자(중복 응답)는 조부모·기타 친족·이웃(영유아기 56.9%·초등기 41.7%)이 가장 많았으며, 초등기의 경우에는 각종 학원(42.7%)의 역할이 컸다.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은 31일 오후 2시 대방동 스페이스 살림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서울시 양육자 생활실태 및 정책 수요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양육자가 직면한 현안을 해소할 수 있는 정책방안을 논의하는 토론회를 한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