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초저출생:미래가 없다birth.nocutnews.co.kr

저출생 여파 학령인구 35년째 감소…유·초·중·고 587만명, 대학생도 줄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황진환 기자황진환 기자
저출생 등으로 학령인구가 35년째 감소하며 유치원과 초·중·고 전체 학생 수가 580만 명대까지 떨어졌다.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은 30일 '2022년 교육기본통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올해 4월 1일 기준 전체 유·초·중·고 학생 수는 587만9768명으로 지난해 595만7118명보다 1.3% 7만7350명 감소했다.
 
유치원은 55만2812명으로 5.1%, 초등학교는 266만4278명으로 0.3%, 중학교는 134만8428명으로 0.2%, 고등학교는 126만2348명으로 2.9% 감소했다.
 
학생 수는 1986년 1031만 명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 1990년 1천만 명대 아래로 떨어졌고 이후 35년째 계속 줄어들고 있다.
 
전국 유·초·중·고등학교 수는 2만696개교로 지난해보다 76개교(0.4%) 감소했다.
 
초등학교는 6163개교로 6개교, 중학교는 3258개교로 13개교 늘었지만, 유치원은 8562개 원으로 98개원, 고등학교는 2373개교로 2개교 각각 줄었다.
 
학생 수는 줄었으나 교원 수는 50만7793명으로 지난해보다 6934명(1.4%) 증가했으며 이 중 초·중·고교 교원 수는 44만1796명으로 6214명(1.4%) 늘었다.
 
교원 1인당 학생 수는 유치원 10.3명, 초등학교 13.7명, 중학교 11.7명, 고등학교 9.6명으로 지난해보다 유치원은 0.6명, 초·중·고교는 각각 0.3명씩 감소했다.
 
학급당 학생 수는 유치원 16.7명, 초등학교 21.1명, 중학교 25.0명, 고등학교 22.6명으로 지난해보다 유치원은 0.8명, 초·중·고교는 각각 0.5명씩 줄었다.
 
초·중·고 다문화 학생 수는 16만8645명으로 지난해보다 8587명(5.4%) 늘었다. 다문화 학생 수는 2012년에 조사를 시작한 해 4만6954명을 기록한 이후 계속 증가세를 보였다.
 
부모 출신국별 다문화 학생 비율은 베트남 32.4%, 중국(한국계 제외) 24.3%, 필리핀 9.6%, 중국(한국계) 7.1%, 일본 4.7%이다.

사진공동취재단사진공동취재단 
대학도 학령인구 감소 여파에 학생 수가 줄어들었다.
 
재학생, 휴학생, 학사학위 취득 유예생 등을 합친 전체 고등교육기관 재적학생 수는 311만7540명으로 지난해보다 8만4021명(2.6%) 감소했다.
 
일반대학은 2.6% 줄어든 188만8699명, 교육대학은 2.1% 감소한 1만5091명이었고 전문대학도 53만9306명으로 6.4% 줄었다. 다만 대학원은 33만3907명으로 2.0% 증가했다.
 
전체 고등교육기관 수는 426개교로 지난해와 같았고, 일반대학이 190개교, 교육대학 10개교, 전문대학 134개교, 산업대, 방통대, 사이버대 등 기타 47개교, 대학원대학 45개교 등이다.
 
전체 고등교육기관의 신입생 충원율은 상승했으나 재학생 충원율은 감소했다.
 
신입생 충원율은 84.8%로 지난해보다 0.3%포인트 상승했다. 입학생 수가 감소했지만, 모집인원의 감소 폭이 더 컸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재학생 충원율은 101.3%로 지난해보다 1.6%포인트 줄었다.
 
전체 고등교육기관 외국인 유학생 수는 16만6892명으로 지난해보다 1만4611명(9.6%) 증가했다.
 
국적별로 보면 중국인 유학생 비율이 40.4%로 가장 높았지만 비중이 3.8%포인트 낮아졌고, 이어 베트남(22.7%), 우즈베키스탄(5.2%), 몽골(4.4%), 일본(3.4%) 등의 순으로 아시아 국가의 비율이 높았다.
 
전체 고등교육기관의 교원 수는 23만1671명으로 지난해보다 4430명(1.9%) 증가했다.
 
전임교원 수는 8만9257명으로 1207명(1.3%) 감소했지만 비전임교원 수는 14만2414명으로 5637명(4.1%) 늘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