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겜' 이정재 에미상 노미에 외신들 "유력 후보" 예측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배우 이정재. 아티스트컴퍼니 제공배우 이정재. 아티스트컴퍼니 제공배우 이정재가 에미상 트로피의 유력한 주인공으로 주목 받고 있다.
 
이정재는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을 통해 제74회 프라임타임 에미상(이하 에미상) TV 드라마 부문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다. 이는 아시아 국적 배우 최초이며 비(非)영어권 작품을 통해 에미상 주연상 후보에 오른 최초의 배우다.
 
오는 9월 12일 시상식이 진행되는 가운데, 이정재가 남우주연상의 유력한 주인공으로 조명 되고 있다. 버라이어티, 뉴욕타임스, LA타임스 등 미국 현지 매체들은 에미상 후보들을 분석하며 이정재에 대해 집중 보도했다.
 
'버라이어티'는 "이정재가 에미상 TV드라마 부문 남우주연상의 첫 아시아 국적의 배우가 될 것"이라 예측했다. 
 
'뉴욕타임스'는 "한국에서 가장 성공한 배우 중 한 명인 이정재는 뛰어난 연기를 통해 SAG 상을 수상한 배우다"며 이정재의 수상이 유력하다고 점쳤다. 
 
'LA타임스'는 "이정재가 (시상식에서) 빈 손으로 가지 않을 것"이라며 "'오징어 게임'을 통해 가슴 아픈 연기와 캐릭터를 선보였다"고 주목했다. 
 
이정재는 최근 영화 '헌트'를 통해 연출자로도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이정재가 메가폰을 잡은 영화 '헌트'는 오는 10일 개봉 예정이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