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EN:]'17살 소녀 7인' 첫사랑 데뷔 "롤모델은 BTS-소녀시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전 세계 최초로 열일곱 동갑내기로 이루어진 여성 아이돌 그룹
수아-금희-시현-서연-유나-두나-예함 7인조
가수 윤상 소속사 팝뮤직의 신인
첫 미니앨범 '시퀀스 : 7272', 타이틀곡은 낯설지만 기분 좋은 감정 표현한 '첫사랑'
매년 나이에 맞는 스토리 앨범 발매 예정

27일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7인조 여성 아이돌 그룹 첫사랑의 데뷔 쇼케이스가 열렸다. 팝뮤직 제공27일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7인조 여성 아이돌 그룹 첫사랑의 데뷔 쇼케이스가 열렸다. 팝뮤직 제공당도 100% 리더 수아, 인간 고양이 금희, 분위기메이커 서연, 뚜렷한 이목구비 두나, 금쪽같은 메인보컬 예함, 반전 쪼꼬미 유나, 통통 튀는 매력 시현. 열일곱 동갑내기 7인이 '첫사랑'(CSR)이라는 그룹으로 모였다. 전원 동갑으로 이루어진 아이돌 그룹은 전 세계 최초라는 게 소속사 팝뮤직의 설명이다.

첫사랑의 데뷔 쇼케이스가 27일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방송인 박슬기의 진행으로 열렸다. 첫사랑의 데뷔 앨범 '시퀀스 : 7272'(Sequence : 7272)는 열일곱 소녀가 첫사랑 감정을 담았다. 처음 느껴보는 찌릿찌릿한 감정을 '7272'로 표현해, 데뷔 쇼케이스 일자까지 여기에 맞춰 27일 오후 2시로 잡았다.

동갑 가운데 리더를 맡은 수아는 "제가 드디어 데뷔를 하게 되다니 아직까지 실감 안 나고 5년 동안 연습하면서 가장 바라왔던 게 데뷔였는데 그 시간들이 새록새록 떠오르는 거 같고 정말 뭉클한 마음이 든다. 대중분들께 저라는 사람을 보여줄 수 있어서 행복하다"라고 말했다.

왼쪽부터 첫사랑 금희, 두나, 서연. 팝뮤직 제공왼쪽부터 첫사랑 금희, 두나, 서연. 팝뮤직 제공서연은 "항상 바라왔던 데뷔를 했다고 생각하니까 너무 떨리고 기대되는데 하루하루가 꿈만 같아서 행복하다"라고, 두나는 "당연히 떨리고 긴장되지만 오늘을 위해 열심히 했다"라고, 예함은 "팬분들을 만나게 되는 게 제일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팀명이 '첫사랑'으로 무척 직관적이다. 멤버들은 인사할 때도 '첫눈에 반해버린 첫사랑'이라고 스스로를 소개했다. 시현은 "영문명 CSR은 첫사랑을 그대로 발음한 것이다. 순수 한국어 이름이라는 특징이 저희에게 매우 의미 있고 뜻깊다. 첫사랑 하면 많은 다른 단어가 떠오를 텐데 (앞으로는) 저희가 생각났으면 좋겠다. 해외에서도 한글에 대해 더 많은 관심 가졌으면 좋겠다"라고 바랐다.

예함은 "첫사랑이라고 하면 마냥 청순한 이미지인 것만 같아서 과연 멤버들이랑 어울릴까 고민 많이 했는데 첫사랑이 굉장히 다양한 이미지를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만의 첫사랑 콘셉트를 만들어가면 되겠구나 하고 느낀다"라고 말했다.

왼쪽부터 첫사랑 수아, 시현. 팝뮤직 제공왼쪽부터 첫사랑 수아, 시현. 팝뮤직 제공두나는 "(팀명을 듣고) 처음에는 굉장히 많이 놀랐는데 의미 듣고 보니까 굉장히 좋더라. 한국어로 된 이름이라는 점이, 그 자체로 자부심이 생긴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일본인으로 유일한 외국인 멤버인 유나는 "받침이 있어서 해외 팬분들이 어떻게 발음할지 걱정 되게 많이 했는데 영문 이름이 CSR이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이들이 선보일 청춘 영화 1막을 여는 앨범 '시퀀스 : 7272'에는 팀명과 같은 '첫사랑'(Pop? Pop!)을 비롯해 '열일곱'(72.72㎐) '비밀이야'(Manito) '지금 너에게 보내'(Toi Et Moi) '으랏차'(Euratcha!)까지 총 5개 트랙이 실렸다. 여름에 맞게 청량하고 시원한 무드를 느낄 수 있다.

멤버들은 이번 앨범을 '몽우리'(수아), '하얀 도화지'(금희), '청춘 영화의 첫 페이지'(두나), '무지개'(유나), '해바라기 씨앗'(서연), '찌릿찌릿'(예함), '열일곱의 첫사랑 이야기'(시현)라고 소개했다.

왼쪽부터 첫사랑 예함, 유나. 팝뮤직 제공왼쪽부터 첫사랑 예함, 유나. 팝뮤직 제공타이틀곡 '첫사랑'은 펑키한 리듬과 다이내믹한 베이스라인에 역동적이면서도 서정적인 멜로디를 얹은 팝 댄스로 처음 느끼는 첫사랑의 감정이 '팝? 팝!' 하며 터지는 것에 비유했다. 유나는 "5개 트랙을 순서대로 들어보시면 한여름 태양처럼 뜨겁고 소나기처럼 시원한 감성을 느낄 수 있다"라고 소개했다.

첫사랑은 앞으로 "넘치는 에너지와 '찐친 케미'로 무대를 펼치는 것이 저희 매력"(시현)이라고 밝혔다. 얻고 싶은 수식어를 묻자 예함은 "시원 청량돌. 여름이지 않나. 노래도 춤도 비주얼도, 누가 봐도 시원하고 청량한 팀이 되고 싶다"라고 답했다.

롤 모델로 생각하는 가수는 누구일까. 수아는 "방탄소년단 선배님. 팀워크 좋고 팬분들과 친한 모습을 닮고 싶다"라고 말했다. 금희는 '개인적인 롤 모델'이라며 있지 류진을 들었고 "춤추실 때 재치 있는 표정, 표정이 너무 다양하고 춤을 파워풀하게 잘 추셔서 정말 닮고 싶다"라고 전했다.

첫사랑 콘셉트 이미지. 팝뮤직 제공첫사랑 콘셉트 이미지. 팝뮤직 제공
예함은 "소녀시대 태연 선배님. 누가 봐도 인정하는 메인보컬이고 무엇보다 자기가 맡은 바를 완벽하게 하고 있다고 생각해서 저도 부족함 없는 멤버가 되고 싶어서 꼽았다"라고, 서연은 "아이유 선배님 음색을 닮고 싶고 댄스, 연기나 이런 부분도 빠짐없이 잘 소화해내고 계신 거 같아서 꼭 닮고 싶다"라고 밝혔다.

두나는 "아직까지도 영원한 찐친 케미를 보여주고 계신 점을 본받고 싶다. 볼수록 다양한 매력을 볼 수 있다"라며 소녀시대를 꼽았다. 유나는 "보아 선배님은 제가 일본에 있을 때부터 팬이었다. 어렸을 때 데뷔하셨는데도 엄청 프로페셔널하셔서 저도 포기하지 않고 프로페셔널한 아티스트가 되고 싶었다"라고, 시현은 "현아 선배님 무대 영상을 본 적이 있는데 넘치는 끼와 에너지로 가득 채우는 걸 보고 존경하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첫사랑의 데뷔 음원은 28일 저녁 6시에 공개된다. 팝뮤직 제공첫사랑의 데뷔 음원은 28일 저녁 6시에 공개된다. 팝뮤직 제공그동안 데뷔한 청순한 이미지의 걸그룹 러블리즈, 여자친구, 오마이걸 등과의 차이점을 질문하자, 수아는 "K팝 최초의 동갑내기 걸그룹으로, 열일곱 살 소녀들의 에너지 넘치는 모습과 찐친 케미가 특징"이라고 답했다. 이어 "앨범에서도 저희 나이에 대해 이야기하는데, 매년 나이에 맞는 스토리 앨범을 발매할 예정이라 (청자들도) 저희와 함께 성장하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첫사랑의 데뷔곡 '첫사랑' 뮤직비디오는 오늘(27일) 오후 2시에 공개됐고, 첫 번째 미니앨범 '시퀀스 : 7272'의 음원은 내일(28일) 저녁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발매된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