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우혁, 폭언·폭행 피해 주장한 전 직원 고소 "선처 없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가수 장우혁. WH 크리에이티브 제공가수 장우혁. WH 크리에이티브 제공가수 장우혁이 과거 자신의 소속사에서 일하면서 직원으로서 무리한 요구를 받고 폭언 및 폭행을 받았다고 주장한 전 직원을 고소했다.

장우혁 소속사 WH 크리에이티브(CREATIVE)는 19일 공식입장을 내어 "먼저 장우혁을 아끼고 사랑해 주시는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사과드린다"라며 "당시에 함께 일했던 많은 관계자들을 직접 만나고 사실 확인을 한 결과 폭로 글의 내용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으며, 유포자들은 장우혁을 비방할 목적으로 거짓된 내용을 기재한 글을 올려 명예를 훼손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익명이라는 점을 악용하여 커뮤니티 게시판 등을 통해 장우혁에 대한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명예를 훼손한 유포자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묻고자 지난 7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죄로 고소장을 접수하고, 경찰 수사를 정식으로 의뢰했다"라고 설명했다.

WH 크리에이티브는 "앞으로 소속 아티스트에 대해 악성 루머를 양산하고 확산시키는 행위에 대해 더 이상은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강력한 법적 조치를 통해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달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 판에는 연습생 시절 소속사 대표에게 폭행과 폭언을 당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글쓴이 A씨는 "1세대 유명 아이돌 그룹 멤버" "대한민국에서 가장 인기가 많았던 아이돌 중 하나로 지금까지도 많은 팬들이 몰릴 정도" "엄청난 인기를 누린 멤버"라고 설명했다.

A씨는 이후 당사자와 만나 서로 잘못한 부분들에 대해 사과를 주고받으면서 이야기를 나누어, 좋은 감정으로 마무리를 지었다며 최초 글을 수정했다. 그러나 A씨의 첫 폭로 후 비슷한 내용의 폭로가 연달아 나왔다. 해당 대표와 함께 일했다는 전 직원 B씨와 C씨 역시 이유를 알 수 없는 폭언과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해 파장이 일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