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서 아동 시신 발견…"부패 진행, 신원 파악 중"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한강 하구에서 10세 미만으로 추정되는 남아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5일 경기 일산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쯤 김포시 전류리포구 인근에서 10세 미만으로 추정되는 남아 A군의 시신이 발견됐다.

A군의 몸에서 특별한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으나, 시신이 상당 부분 부패한 것으로 전해졌다.

발견 당시 A군은 하의만 입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시신을 최초로 발견한 어민은 해병대에 신고했고, 이후 경찰과 소방이 현장으로 출동했다.

경찰은 A군과 같은 나이대 아동에 대한 실종 신고 여부를 확인하며 신원을 파악하고 있다.

또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10세 미만으로 추정되지만 정확한 신원은 확인되지 않았다"며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할 것"이라고 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