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째 행방묘연 20대 여성…경찰 "가양역을 끝으로 위치값 없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실종 직전 119 신고, 언니 집으로 구급대 보내
가양역 인근서 마지막 위치값…일주일째 실종
경찰 "인근 CCTV와 주변 탐문 통해 추적중"

김가을씨 가족 제공김가을씨 가족 제공
서울 강서구 지하철 9호선 가양역 인근에서 20대 여성이 실종돼 경찰이 수색에 나섰다.

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직장인 김가을(24)씨는 지난달 27일 저녁부터 현재까지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가족들은 실종 당일 오후 11시 37분쯤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휴대전화 위치추적과 CCTV 자료 등을 토대로 실종 당일 김씨의 마지막 위치가 가양역 인근이라고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다른 정황들을 종합해 봤을 때 (실종 당일) 오후 11시쯤에 가양역 인근에 있었고 그 이후로는 변동이 없다"며 "시간이 많이 지났고 핸드폰도 꺼진 상황이다. 새로운 위치값을 받아보지는 못했다"고 설명했다.

실종 사건의 경우 범죄 혐의점이 확인되기 전에는 강제수사에 착수할 수 없어서 추가 수색에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통화 기록이나 카드 사용 내역 등을 강제로 확인할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경찰은 현재 마지막 위치값인 가양역을 기준으로 인근 CCTV와 주변 탐문 등을 통해 김씨의 이후 행적에 대해 추적하고 있다.

한편 김씨는 실종 당일 오후 11시쯤 '언니가 쓰러져 있을지 모른다'며 119에 신고해 본인의 언니 집으로 구급대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 가족이 온라인 등에 공개한 수색 전단에 따르면 김씨는 키 163cm에 마른 체구이며, 짧은 커트 머리를 하고 있다. 실종 당시 베이지색 상의에 검은색 바지, 부츠 등을 착용하고 있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