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 곡물가격 3분기에도 오른다…4분기부터는 꺾일 듯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센터 '국제곡물 7월호'
우크라 사태로 비쌌던 3~6월 구입량 3분기 국내 도입
곡물 수급 개선, 유가 하락으로 4분기부터는 선물가 낮아질 전망

연합뉴스연합뉴스3분기 주요 곡물의 수입 단가가 2분기보다 더 오를 전망이다. 7분기 연속 이어져 온 곡물 수입단가 상승세는 4분기에 꺾일 것으로 예측됐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센터가 3일 공개한 '국제곡물 7월호'에 따르면 3분기 곡물 수입단가지수는 식용 184.8, 사료용 178.4로 2분기 보다 각각 13.4%, 12.5% 높아질 전망이다.
 
곡물 수입단가지수는 2015년 수준을 100으로 놓고 곡물 가격 수준을 비교한 수치다.
 
보고서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국제 곡물가격이 최고조에 달했던 지난 3~6월 구입 물량이 3분기에 국내로 도입되는 것을 상승 요인으로 분석했다.
 
곡물을 수입할 때는 통상 매매계약 후 3~6개월 후 대금을 지급하기 때문에 3~6월 계약 가격을 3분기에 지불하게 되는데 최근 환율까지 상승하면서 지수가 높아지게 됐다.
 
곡물 수입단가지수는 2020년 4분기 이후 7분기 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수입단가를 품목별로 살펴보면 지난달 제분용 밀은 1톤당 453달러로 지난해 6월보다 42.0% 올랐다. 같은 기간 식용 옥수수와 채유용 콩, 사료용 밀, 옥수수의 수입단가는 각각 36.0%, 33.2%, 24.2%, 47.8% 상승했다.
 
다만 국제곡물의 현 시세를 나타내는 3분기 국제곡물 선물가격지수는 186.0으로 2분기보다 3.7% 낮아질 것으로 전망, 4분기부터는 수입단가가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와 내년 세계 주요 곡물의 수급이 개선되고, 유가도 하락하면서 선물가격도 낮아질 것이라는 분석이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