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력형 성범죄 꼼짝마…서울시 '성폭력 제로 2.0' 본격 추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실.본부.국장 부속실 직원 공개모집 절차 도입


서울시가 '성폭력 제로 서울 2.0'을 본격 추진해 '권력형 성범죄 없는 서울, 구성원이 안심하고 일할 수 있는 서울' 만들기에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작년부터 추진한 '성폭력 제로 서울 1.0'은 △직장 내 성비위 사건 처리 공정성 확보 △폭력 예방 교육100% 이수라는 성과를 달성했다.  이를 토대로 2.0에서는 △피해자 지원 대폭 강화 △양성평등 조직문화 안착 △폭력예방교육 다양화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성폭력 제로 서울 2.0'에서는 무엇보다 피해자 지원을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상담․의료․법률 전문기관에서 피해자를 맞춤형 지원함은 물론 이에 대한 비용 정산까지 시가 직접 지원해 피해자는 일상 회복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 체계를 피해자 친화적으로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피해자가 회복될 때까지 의료비를 지원하고, 소송대리 서비스도 직접 지원해 피해자를 적극적으로 돕기로 했다.

연 100만원이 상한이던 의료비의 경우 지원 횟수 및 한도액을 폐지하기로 했다.

또 수직적‧권위적조직문화를 개선하기 위해 '양성평등 조직문화 수칙'을 제정․배포하고, 양성평등 조직문화 조성 자문단 '소확행(소통이 확산되어 행복한 서울시로!)' 운영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조직 내 성별고정관념이 반영된 문화 개선을 위해  실·본부·국장 부속실 직원 공개 모집 절차를 도입하기로 했다.

2인 이상 근무하는 부속실은 성별 균형 배치를 원칙으로 하고, 1인 근무 부속실은 결원 발생 시 공개 모집을 실시할 예정이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서울시는 성폭력 제로 서울 1.0을 토대로 2.0을 본격 추진한다"며, "양성평등 조직문화 확산부터 체감형 교육 등을 통해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