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아동복지시설 학대 근절 '인권보호관' 운영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아동권리 구민강사 양성교육. 영등포구 제공아동권리 구민강사 양성교육. 영등포구 제공
서울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는 아동 인권 침해 방지와 시설 운영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지역 내 아동복지시설 인권보호관을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통계 자료에 따르면 아동 학대 사건은 매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아동복지시설에서 발생한 사건도 2015년 331건에서 2020년 605건으로 5년만에 약 2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호 보호처분(특정 시설내 교화 처분)을 받은 아동이 입소하는 '보호치료시설'과 '공동생활 가정' 등 아동생활시설의 경우 부모와 떨어져 생활하기 때문에 보다 세심한 관심이 필요하다.
 
 현재 영등포구 내 이러한 아동생활시설은 총 4곳으로, 80여 명의 아동이 보살핌을 받고 있다. 구는 아동보호에 대한 공공의 역할 강화는 물론 아동 인권침해 방지 및 신속한 해결을 위해 아동생활시설에 인권보호관을 운영해 학대 근절에 나선다는 설명이다.
 
 인권보호관은 영등포경찰서 아동학대 전담 경찰 1명과 아동보호전문기관 2명 및 영등포구청 공무원 1명으로 시설별 1명씩 총 4명이다.
 
 보호관은 월 2회 이상 시설을 방문해 점검하고 1회는 10시 이후 취약시간대를 선택해 진행할 계획이다. 구는 시설별 아동학대전담공무원과 보호관을 1:1로 매칭해 점검의 효율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점검 대상은 아동보호 실태와 종사자 근무 상태, 아동보호 프로그램 운영 현황, 시설물 안전 및 급식 현황 등 시설 운영 전반으로 아동과 종사자의 애로사항도 들을 예정이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모든 아동은 어르들의 존중과 보호 속에서 자랄 권리가 있다"며 "아동이 행복한 영등포구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