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만원 입금했는데 할인코드라니?…소비자 사기사이트 '비상'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 A씨는 SNS에서 최신형 고급 스마트폰을 판매한다는 광고를 보고 184만 8천원을 입금했지만 상품이 도착하지 않아 판매자에게 연락을 취했다. 돌아온 답변은 할인코드를 입력하지 않아 전산오류가 생겼고 입금내역이 확인되지 않는다는 것. 통장에 찍힌 입금내역을 보냈더니 판매자는 연락을 끊었고 180여만원을 고스란히 사기를 당한 상태가 됐다. 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와 경찰에 신고했지만 해당 사이트 서버가 해외에 있어 추적이 쉽지 않다는 말을 들었다.

# B씨는 지난 5월 가전제품을 판매하는 온라인 쇼핑몰에서 201만원을 입금해 세탁기를 구매했다. 이후 입금자명에 이름과 함께 입력한 할인코드가 소문자가 아닌 대문자로 입력되어 전산상 확인이 되고 있지 않다며 재입금을 요청했다. 업체 요청에 두 차례나 동일 금액을 다시 입금하였음에도 확인이 되지 않는다는 안내에 항의하자 업체는 영업방해와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는 말을 들었다.


서울시가 최근 해외에 서버를 두고 추적이나 차단을 피하고 있는 사기 온라인쇼핑몰 피해가 급증하고 있다며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22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3년간 적발된 31개의 42%에 달하는 13개가 올해 1~5월 중 집중 신고됐다. 지난 2년간 ('20년~'21년) 적발된 해외서버 사기사이트 총 개수인 18개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신고된 해외서버 사기사이트 대부분이 스마트폰이나 가전제품 등 고단가 상품을 취급하는 곳이 많아 피해액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개월간 피해액은 1억 3200만원으로 2020년 1180만원, 2021년 834만원의 총액을 합친 것보다 5배 이상 많았다.

시는 국내 서버 이용 사기사기트가 적발될 경우 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는 서버 호스팅업체를 통해 빠르게 폐쇄 조치를 진행해 추가 소비자피해를 방지하고 있지만 해외에 서버를 둔 사기사이트의 경우 차단이 어려워 소비자피해가 커질 수 있다며 예방이 가장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현재 해외에 서버를 둔 사기사이트들은 한글로 제품을 설명하고 고객센터도 국내번호인 '010' 또는 카카오톡으로 운영된다. 사이트 하단에는 도용한 사업자등록번호와 사업자주소 등이 표시돼 있어 일반 소비자들은 구분이 매우 어려운 것이 큰 문제다.

서울시 제공서울시 제공
수법도 진화하고 있는데 그동안은 오픈마켓에 상품을 저렴하게 올린 후 추가할인 등을 미끼로 사기 사이트로 연계, 직거래를 유도하는 방식이었다면 최근에는 SNS, 개인간 거래 플랫폼(예시: 번개장터, 중고나라 등)에 판매글을 올린 후 해외 사기사이트로 접속하도록 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고 시는 덧붙였다.

시는 △판매자가 할인을 미끼로 새로운 쇼핑몰 주소(링크)를 안내하며 거래를 유도하는 경우 △물건값 입금 시 할인에 필요하다며 입금자명에 이름과 복잡한 할인코드/추천인아이디를 입력(예시: 김서울 EcQrt25849) 하라고 요구하는 경우 △물건 값이 현저하게 저렴한 경우 구매를 보류하고 사기 사이트가 아닌지 의심해 보는 것이 좋다고 권고했다.

사기사이트 여부 확인은 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 홈페이지나 공정거래위원회 사이트에 표기된 사업자등록번호를 조회해 도메인 등록정보를 확인하는 방법이 있다. 시는 일반적으로 사기사이트는 운영자, 회사명, 주소 등이 비공개(REDACTED FOR PRICAVY)로 표시되거나 국가명이 한국(KR)이 아닌 다른 국가인 경우가 많은데 이 경우 각별한 주의를 요한다고 밝혔다.

이병욱 서울시 공정경제담당관은 "해외서버를 통해 운영되는 사기사이트의 경우 관련법에 차단 근거가 없어 소비자피해를 막기 위한 즉각적인 사이트 폐쇄나 접속차단이 어려운 것이 사실"이라며 "현재 이러한 사기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국내에서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는 통신사의 협조가 반드시 필요하다. 이에 법제도 개선을 추진하는 한편 통신사와의 협조 체제 구축을 위해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