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번째 컴백' 김연경 "심사숙고 끝에 팬들 위해 흥국생명 복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흥국생명을 통해 복귀 인사를 전한 김연경. 흥국생명을 통해 복귀 인사를 전한 김연경.    
'배구 여제' 김연경(34)이 흥국생명으로 복귀한 소감을 전했다.
   
김연경은 21일 구단을 통한 영상 인사에서 "심사숙고 끝에 국내 팬들을 만나고자 흥국생명에서 뛰기로 결정했다"고 복귀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현재 몸 상태는 좋다"면서 "곧 팀에 합류해 동료들과 호흡을 맞춰 훈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흥국생명은 이날 오전 김연경과 계약을 전격 발표했다. 1년 연봉 4억5000만 원, 옵션 2억5000만 원 등 총액 7억 원이다.
   
2005년 흥국생명에 입단해 프로 무대에 데뷔한 김연경은 2010년 일본 JT 마블러스를 시작으로 해외 무대에서 활약했다. 터키와 중국 등에서 활약한 김연경은 지난 2020-2021시즌 V-리그에 복귀한 바 있다.

당시 김연경이 합류한 흥국생명은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다. 하지만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가 학교 폭력에 연루돼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아 이탈한 악재로 GS칼텍스에 우승컵을 내줬다.

이후 김연경은 중국 상하이에서 한 시즌을 뛰었다. 미국에서 개인 훈련을 하며 차기 행선지를 물색하던 김연경은 계약 기간 1년이 남은 흥국생명에 복귀해 2022-2023시즌을 뛴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