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랭킹 뉴스

송해 사망…슬픔에 빠진 연예계 "편히 잠드시고 부디 행복하세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8일) 세상을 떠난 방송인 송해. KBS 제공오늘(8일) 세상을 떠난 방송인 송해. KBS 제공KBS1 간판 프로그램 '전국노래자랑'의 최장수 MC이자 최고령 MC로 사랑받은 방송인 송해가 사망했다. 연예계에서는 추모 물결이 끝없이 이어지고 있다.

가수 송가인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과거 '전국노래자랑' 출연 당시 사진을 올린 후 "제일 먼저 재능을 알아봐 주시고, 이끌어 주신 선생님. 잘되고 나서도 진심으로 축하해주시던, 감사한 마음 잊지 않겠습니다. 좋은 곳에 가셔서 편히 쉬세요"라고 썼다.

방송인 하리수는 "언제나 전국의 모든 국민과 함께하셨던 선배님. 국민들과 오랜 시간 웃고 울며 한마음으로 함께해 주셔서 감사했습니다. 하늘나라로 가셨지만 언제나 모두 기억하고 있을 거예요. 편히 잠드시고 부디 행복하세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오상진은 "존경하는 송해 선생님. 좋은 곳에서 영면하시길.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인스타그램 글을 올렸다.

코미디언 이용식은 딸 이수민 인스타그램을 통해 송해의 죽음을 애도했다. 이용식은 "47년 전 MBC 방송국에서 국내 최초로 코미디언을 뽑는 날 심사위원으로 맨 끝자리에 앉아계시던 송해 선생님 스포츠 헤어스타일에 카랑카랑하신 목소리 지금도 기억합니다"라고 썼다.

왼쪽부터 송가인, 송해. 송가인 인스타그램왼쪽부터 송가인, 송해. 송가인 인스타그램이어 "선생님께서 출연하셨던 수많은 프로그램을 이젠 그동안 선생님을 사랑해주셨던 시청자 여러분께 선물로 드리고 천국에 가셔서 그곳에 계신 선후배님들과 코미디 프로도 만드시고 그렇게 사랑하셨던 전국노래자랑을 이번엔 천국노래자랑으로 힘차게 외쳐주십시오. 그래서 우리 국민들께 주셨던 웃음과 즐거움을 천국에서 대한민국으로 내려주시길"이라고 전했다.

그룹 2PM(투피엠)의 옥택연은 트위터에 "뮤직뱅크 대기실 복도에서 송해 선생님께 인사드렸던 것이 기억납니다. 인사드렸을 때 '안녕하세요 투피엠입니다' 하고 인사드렸더니 해맑게 미소 지으시면서 덕담해주셨던 게 제 처음이자 마지막이었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적었다. 방송인 장성규는 인스타그램에 "슬픕니다.. 삼가 고 송해 선생님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송해는 8일 서울 강남구 소재 자택에서 세상을 떠났다. 대한민국방송코미디언협회 측에 따르면, 송해 장례식은 코미디언협회장으로 5일 동안 치러진다. 빈소는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이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실시간 랭킹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