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등판 강행 후회돼" 류현진, 반복된 팔 부상 심상치 않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메이저리그 토론토 류현진. 연합뉴스메이저리그 토론토 류현진. 연합뉴스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35)이 몸 상태가 정상이 아닌 상태에서 등판을 강행한 결정이 후회스럽다고 밝혔다.

류현진은 2일(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의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4이닝 4피안타(2홈런) 4탈삼진 3실점(2자책)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경기 후 캐나다 현지 매체와 인터뷰에서 이날 등판한 것을 후회하는지 묻는 질문에 "경기 전에는 후회하지 않았다. 경기가 끝난 지금은 조금 후회스럽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류현진은 4회까지 58개의 공을 던졌다. 패스트볼 구속이 시즌 평균보다 시속 3km 정도 떨어졌음에도 나름 잘 버텼다.

경기가 진행될수록 왼쪽 팔뚝에 불편한 느낌이 커졌고 결국 류현진은 이 같은 자신의 상태를 코칭스태프에게 알려 조기 교체됐다.

류현진의 팔은 100% 상태가 아니었던 것 같다. 류현진은 지난달 말 왼쪽 팔뚝 부상으로 부상자 명단에 올라 약 한달 가까이 결장했다.

지난주 LA 에인절스와 경기에서는 5이닝 2실점, 투구수 65개를 기록한 뒤 팔꿈치가 당기는 증세가 느껴져 부상 예방 차원에서 조기 교체됐다.

류현진이 "오늘 등판을 후회한다"고 직접 말했을 정도로 왼쪽 팔뚝 상태는 좋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류현진이 조만간 정밀 진단을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을 던지는 왼팔과 관련한 부상이 반복되고 있는 만큼 부상자 명단 등재를 피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아직 시즌이 많이 남았기 때문에 정상 컨디션을 되찾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류현진은 100% 몸 상태가 아니었음에도 4이닝을 버텼고 몬토요 감독은 그의 투혼을 높게 평가했다.

몬토요 감독은 "시속 86마일(약 137km), 87마일(약 140km) 정도의 공을 던질 수밖에 없었음에도 팀을 위해 4이닝을 던져준 점에 대해 칭찬하고 싶다"고 말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