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인플레이션율 3.3%…10년 만에 최고 수준 경신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이번 달 수정 경제전망서도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 4%대로 높아질 듯
기대인플레이션율 높아지면 임금과 상품 가격에 반영
실제 물가 상승 파급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소비자가 예상하는 향후 1년의 물가 상승률인 기대인플레이션율이 10년여 만에 가장 높은 수준까지 올라갔다.

한국은행이 24일 발표한 '5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기대인플레이션율은 3.3%로 집계됐다.

지난달보다 0.2%p 올랐을 뿐만 아니라 지난 2012년 10월 이후 9년 7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기대 인플레이션율은 소비자가 예상하는 향후 1년간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를 의미한다.

이번 기대인플레이션율 응답 분포를 보면 4~5% 구간이 전월보다 1.8%포인트 늘어난 16.1%를 차지했다. 5~6%(8.1%)와 6% 이상(9.2%) 등을 포함하면 4% 이상을 전망한 비중이 33.4%에 이른다. 한은이 26일 발표할 수정 경제전망에서도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4%대로 크게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이다.

기대인플레이션율 등 추이. 한국은행 제공기대인플레이션율 등 추이. 한국은행 제공
기대인플레이션율이 높아지면 임금과 상품 가격 등에 반영돼 실제로 물가가 올라가는 파급효과가 발생한다. 정부와 통화당국의 물가 안정 노력에도 불구하고 장기간 물가상승을 지속시킬 수 있다.

소비자가 지난 1년간 주관적으로 체감한 소비자물가 상승률인 '물가인식'(3.4%)도 전월보다 0.2%p 높아져, 2013년 1월(3.4%) 이후 9년 4개월 만의 최고치를 기록했다.

금리수준전망지수도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최근 금리상승세가 배경이 됐다. '6개월 후 금리가 지금보다 오를 것'이라고 답한 사람이 하락을 예상한 사람보다 많으면 이 지수는 100을 웃도는데, 4월(141)보다 오른 146으로 집계됐다.

주택가격전망지수 등 추이. 한국은행 제공주택가격전망지수 등 추이. 한국은행 제공
주택가격전망지수(111)는 지난달보다 3p 하락하며 1년 뒤 집값 상승을 예상하는 소비자의 비중이 다소 줄었다. 한은 분석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매매 가격은 보합세였다.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한시 배제에 따른 공급 증가 등으로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