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러시아 떠난다…맥도날드 이어 영구 철수 결정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러시아서 130개 매장 운영하던 스타벅스, 매장 완전 철수 결정

문닫은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스타벅스 매장. 연합뉴스문닫은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스타벅스 매장. 연합뉴스
스타벅스가 러시아에서 영업을 시작한지 15년만에 철수를 결정했다.

스타벅스는 23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스타벅스는 러시아 시장에서 철수하고, 앞으로 그곳에 브랜드를 남기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러시아에 130여개 매장을 라이선스 방식으로 운영중인 스타벅스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계기로 이같은 매장 완전 철수를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스타벅스는 전쟁 발발 2주만인 지난 3월8일 러시아 내 영업 활동을 전면 중단하고, 매장을 폐쇄한 바 있다. 케빈 존슨 스타벅스 최고경영자(CEO)는 당시 "우리는 정당한 이유도 없고 끔찍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공격을 규탄한다"고 말했다.

스타벅스는 러시아 매장에서 일하는 약 2천 명의 현지인 직원들에게 향후 6개월간 급여를 지불하고, 이들의 재취업을 도울 방침이다.

앞서 세계적인 패스트푸드 체인 맥도날드도 지난 18일 러시아 사업 매각을 발표한 바 있다.

엑손모빌, 쉘, 브리티시아메리칸토바코(BAT), 르노 등 다수의 기업들도 러시아 시장에서 잇따라 철수를 결정했다.

서브웨이와 버거킹 등 일부 기업들은 현지 업체와의 프랜차이즈 계약 문제로 러시아 영업을 이어가고 있지만, 버거킹은 러시아 사업 지분을 단계적으로 줄여나갈 계획이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