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성 범죄 다발지역 2·5·7호선…서울교통공사 '범죄와의 전쟁'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서울 지하철. 서울 지하철. 서울 지하철 내에서 발생하는 범죄가 매년 2천 건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불법촬영 등 성 관련 범죄는 최근 3년간 1751건에 달했다.

서울교통공사는 이같은 지하철 내 범죄에 대응하기 위해 지하철보안관 순찰 강화・역사 내 안심거울과 안전지대(Safe Zone) 설치・역사 및 열차 내 CCTV 증설 등 대응책을 적극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서울교통공사가 최근 3년(2020~2022.4)간 지하철 1~8호선에서 발생한 범죄 유형별·노선별 현황을 조사한 결과 2호선의 범죄 발생률(652건)이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5·7·4·3·1·68·호선 순이었다.

2020년 2249건이었던 지하철 내 범죄는 2021년 2260건으로 늘었다. 이 기간 703건이었던 절도는 516건으로 줄었지만 성 관련 범죄는 667건에서 833건으로 급증했다. 올해 4월 현재 절도건수는 168건, 성 관련 범죄는 251건에 달했다.

최근에는 기술의 발전과 함께 범죄의 수준도 지능화하고 있다. 교통공사 종로영업사업소 지하철보안관에 따르면, 에스컬레이터에서 한 남성이 치마를 입은 여성의 다리 사이에 발을 놓은 것을 수상하게 생각해 주시한 결과 불법촬영 중인 사실이 확인돼 현장에서 붙잡아 지하철경찰대로 인계했다.

불법 촬영자는 초소형 카메라를 신발에 부착하고 전선을 바짓단 속으로 통과시켜 허리춤의 작은 가방 속 녹화장치에 연결한 장비를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교통공사 제공서울교통공사 제공
교통공사는 범죄 다발 구간인 강남역・고속터미널역・사당역 등에 지하철보안관을 집중 배치하고 순찰업무 시간을 최대 1시간 늘려 역 직원과 함께 매일 역사・열차 내 및 여성 편의시설을 수시로 점검·단속에 나선다. 성범죄 대응을 위해 경찰과 매월 합동 순찰 및 수시 특별점검도 시행한다.

지하철보안관과 역무원들의 범죄예방 활동은 늘고 있지만 사법경찰권이 없어 정당한 업무에도 단속 불응과 폭력행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년간 업무자에 대한 단속 불응 및 폭력을 행사한 건수는 263건에 달했다.

교통공사는 이같은 다양한 범죄에 대응하기 위해 에스컬레이터 벽면에 시야각이 넓은 원형 '안심거울'을 설치했다. 3월 기준 26개 역에 60개를 설치해 성범죄 예방에 일정부분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성범죄 다수 발생 역 및 유흥가 주변 역사에는 심야시간대 성추행 등 범죄행위를 예방하기 위한 안전 구역 '세이프존(Safe Zone)' 을 설치(40개역 79개소 설치)하고 CCTV 집중감시와 유사시 신속하게 출동한다.

범죄행위 목격 시 교통공사의 지하철 앱인 '또타앱' 민원신고 메뉴를 이용해 지하철보안관을 신속하게 호출할 수 있는 기능도 제공한다.

조규주 서울교통공사 영업계획처장은 "날로 지능화되고 있는 지하철 범죄에 대응하기 위해 공사의 범죄 예방 대책도 고도화 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하철 제일의 가치인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공사 직원들은 한마음 한뜻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