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밀스, 래퍼 A씨 불법촬영 논란에 "피해자 겁먹은 상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래퍼 던밀스. VMC(비스메이저컴퍼니) 공식 홈페이지 캡처래퍼 던밀스. VMC(비스메이저컴퍼니) 공식 홈페이지 캡처아내가 제기한 래퍼 A씨의 불법촬영 의혹에 대해 래퍼 던밀스가 직접 입장을 밝혔다.

던밀스는 12일 SNS에 장문의 글을 올려 "많은 매체들에서 기사화된 내용에 대해 제가 사랑하는 가족, 그리고 저의 소중한 지인분들과 수많은 사람들에게 걱정을 끼쳐드리고 있는 것 같아 속상한 마음"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많은 분들의 걱정과 염려 감사하고 죄송하지만, 피해자는 직접 사과를 받은 후 이 상황이 더 커지지 않길 바라고 있다. 피해자 아이디를 찾아내려 하거나 특정하려 하는 일부 사람들 때문에 겁을 먹은 상태라고 들었다"고 전했다.

특히 피해자의 뜻에 따를 것을 밝히며 "피해자분의 마음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므로 피해자분이 원하시는 대로 할 수 있도록 저희가 돕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며 "피해자분이 허락하지 않는 한, 오늘 일과 관련되어서 저는 아무것도 제 마음대로 언급할 수 없으며 또 그래서도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언론 매체를 향해서는 "동의 없이 기사에 무분별하게 사진을 사용해 아내가 SNS를 비공개로 돌린 것"이라며 "올라간 제 가족의 사진은 모두 내려주시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앞서 던밀스의 아내는 지난 10일부터 SNS에 상대를 불법 촬영하고 촬영물을 공유한 래퍼가 있다며, 유사한 범죄를 저지른 정준영과 다른 게 무엇인지 모르겠다고 폭로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이 가해자로 지목된 래퍼 정체를 추정한 가운데 일부 누리꾼들이 피해자 특정에 나서 2차 가해 논란을 빚기도 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