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치북' 2년 5개월만 전석 오픈에 싸이 역대급 '출격'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KBS 제공KBS 제공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이 2년 5개월 만에 객석을 오픈해 관객들로 가득 채워진 가운데 '월드스타' 싸이가 약 7년 만에 스케치북을 찾았다.

신곡 'That That'으로 컴백한 그는 스케치북이 공식적으로 이번 활동의 마지막 방송임을 밝혀 관심을 끌었다. 최근 빌보드 TOP 100에 80위로 진입하는 등 다시 한번 새롭게 기록을 갱신하고 있는 그는 이번 신곡의 프로듀싱과 피처링을 맡은 방탄소년단 슈가를 언급하며 "'That That'을 발표하면서 든든하더라"라고 솔직하게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지금까지 슈가, 화사, 제시, 성시경 등 약 40명의 뮤지션들과 컬래버 작업을 했던 싸이는 "꼭 같이 컬래버 해보고 싶은 분이 있냐"는 유희열의 질문에 "첫 번째로, 아직까지 저평가 받고있는 '보컬리스트' 유희열을 꼽고 싶다"라고 답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어 두 번째로 '가왕' 조용필을 지목했다 이에 유희열이 "조용필 선배님을 모시는 게 스케치북의 숙원 사업이기도 하다"라고 뜻을 더해 두 사람의 간절한 염원이 담긴 '합동' 영상 편지를 보냈다고.

뿐만 아니라, 이날 싸이는 중학교 시절 자신의 삶을 송두리째 흔들어놓았던 인생곡으로 퀸의 'Love Of My Life'를 꼽으며 즉석에서 최초로 라이브를 선보였다고 해 관심을 모은다. 그는 "퀸의 노래는 언감생심, 사석에서도 불러본 적이 없다"라고 고백하며 존경심을 드러내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이날 싸이는 신곡 'That That'부터 '챔피언', '강남스타일'과 앵콜곡 '예술이야' 등 특유의 에너지 넘치는 무대로 현장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오랜만에 관객들의 열렬한 호응과 떼창을 마주한 그는 노래를 하던 중 실제로 울컥하는 모습을 보여 모두를 놀라게 하기도 했다.

명불허전 '공연의 신'다운 끝없는 역대급 앵콜 무대로 관객들을 열광케 했다는 후문. 관객들을 위해 공연한, 방송에서 공개되지 않은 앵콜 무대들은 추후 미방분으로 대방출 될 예정이다.

이밖에 '발라드 세손' 정승환, '레트로 감성 장인' 잔나비 등의 라이브 무대를 만날 수 있다.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오는 13일 밤 11시 30분에 방송된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