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정부 욱일기 광고에…서경덕, 전범기 알리기 '맞대응'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제공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제공'전 세계 욱일기 퇴치 캠페인'을 꾸준히 펼쳐온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이번에는 욱일기 관련 일어 영상을 제작해 유튜브에 광고를 시작했다.

이는 최근 일본 외무성이 욱일기 관련 한국어 영상을 한국측 유튜브에 광고해 큰 논란이 된 것에 대한 대응으로, 일본측 유튜브에 광고를 집행한 것이다.

2분 분량의 이번 욱일기 영상은 지난 2018 러시아 월드컵 당시 한국어 및 영어로 제작해 전 세계에 홍보해 온 것으로, 이번에 일어로 바꿔 다시금 제작헸다.

영상의 주요 내용은 욱일기는 나치의 상징인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의미를 지닌 '전범기'임을 알리고, 독일은 하켄크로이츠의 사용을 법적으로 금지했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또한 세계인들이 좋아하는 축구를 소재로 해 FIFA의 공식 인스타그램과 월드컵을 주제로 한 뮤직비디오에 등장한 욱일기 문양을 항의를 통해 수정한 사례를 들었다.

특히 2017년 아시아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욱일기 응원이 문제가 된 후, AFC는 일본의 해당 팀에게 1만5천 달러(한화 약 1900만 원)의 벌금을 부과한 사실도 밝혔다.

이번 일을 기획한 서 교수는 "일본 외무성 욱일기 영상에는 2차 세계대전과 태평양전쟁 등에서 '전범기'로 사용했다는 설명을 빼 놓은 게 가장 큰 문제"라며 "이는 전쟁범죄를 부인하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또 "개인 사비로 진행하는거라 일본 정부의 물량공세 만큼의 광고 집행은 못하지만, 누리꾼들과 함께 각종 SNS를 통해 욱일기의 역사적 진실을 전 세계에 꾸준히 알려나갈 계획이다"고 전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