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전성현은 KBL 최고 슈터" 너무 잘해서 비현실 같은 불꽃슈터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안양 KGC인삼공사 전성현. KBL 제공안양 KGC인삼공사 전성현. KBL 제공안양 KGC인삼공사 전성현. KBL 제공안양 KGC인삼공사 전성현. KBL 제공
"전성현은 이제 KBL 최고의 슈터가 아닌가 생각이 들어요"

김승기 안양 KGC인삼공사 감독의 말처럼 '불꽃슈터' 전성현은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무대에서 자신이 왜 KBL의 '역대급' 슈터인지를 증명하고 있다.

전성현은 6일 오후 경기도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SK와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3점슛 9개를 던져 5개를 넣는 등 18득점을 기록하며 KGC인삼공사의 위기 탈출에 기여했다.

잠실 원정에서 2연패를 당했던 KGC인삼공사는 안방에서 열린 3차전에서 81대73으로 승리해 시리즈 전적을 1승2패로 만들며 반격의 발판을 마련했다.

잠실 2연전에서도 전성현의 분전은 눈부셨다. 팀이 패하면서 빛을 잃었지만 오픈 기회를 놓치지 않는 안정감, 자신이 직접 수비의 타이밍을 흔들고 슛 기회를 만드는 능력을 두루 발휘하며 존재감을 뽐냈다.

전성현의 활약은 3차전에서도 계속 됐다.

전성현은 KGC인삼공사가 변칙 라인업을 앞세워 주도권을 잡은 1쿼터에 교체 멤버로 출전해 3점슛 2개를 터뜨렸다. 3쿼터에서도 활발한 움직임으로 상대 수비진을 흔들며 팀에 기여했다.

김승기 감독은 "전성현은 자신으로 인해 다른 쪽에서 득점 기회가 생길 수 있다는 부분을 알고 너무나 잘해주고 있다. 정말 좋은 슈터가 됐다"고 말했다.

전성현은 SK가 추격을 시작한 3쿼터 막판에 3점슛 2개를 넣어 상대의 흐름을 끊었다.

KGC인삼공사는 66대54로 앞선 가운데 3쿼터를 마칠 수 있었고 4쿼터 들어 홈 팬들의 뜨거운 응원 속에 안정된 운영으로 승리를 지켰다.

전성현의 챔피언결정전 활약은 대단하다. 그는 3경기에서 평균 4.7개의 3점슛을 넣었고 56.0%라는 비현실적인 적중률을 보였다.

그의 챔피언결정전 3점슛 성공률이 더욱 놀라운 이유는 SK가 전성현을 상당히 신경쓰고 있고 외곽 슈터에게 공간을 내주지 않는 스위치 수비로 일관하고 있음에도 정규리그 이상의 집중력을 발휘하고 있기 때문이다.

전성현은 정규리그에서 평균 15.4득점, 3점슛 성공률 39.3%(경기당 3.3개 성공)를 기록해 리그 베스트5에 이름을 올린 바 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