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남 강요에 성적 수치심도'…성희롱 男간호사 정직 3개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창원경상대병원 제공창원경상대병원 제공경남 창원경상국립대병원 내에서 후배 간호사들을 성희롱한 의혹을 받은 남자 간호사에게 정직 3개월의 징계가 처분됐다.

진주 경상대병원 본원은 최근 남자 간호사 A씨에게 정직 3개월 징계를 내렸다고 밝혔다.

본원이 징계권을 갖고 있어 창원경상대병원 측에서 지난달 징계를 요청한 바 있다.

A씨는 창원경상국립대병원 근무 중에 수년간 여성 후배 간호사들에게 사적 만남을 강요하거나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는 발언 등으로 성희롱을 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A씨는 이 같은 의혹을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