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이재명, 尹 '여가부폐지'에 "증오로 이득 취하는 나쁜 정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페이스북 통해 "제1야당 후보, 대표가 아무렇지 않게 국민분열"
"증오 부추겨 뒤에서 정치적 이득 취하는 것은 나쁜 정치"
국민의힘 황규환 "국민 과반 동의가 갈등 조장인가…부끄러운 줄 알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국회사진취재단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국회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15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를 향해 "제1야당 대통령 후보와 대표가 이런 국민분열적 언동을 아무렇지도 않게 하고, 또 버젓이 기사 제목이 되는 것이 놀랍기만 하다"고 비난했다.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최근 선거를 보면서 여러 가지로 우려스러운 상황을 목도하게 된다. 남녀갈등 세대갈등을 부추기는 것이 그렇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의 이같은 발언은 최근 윤 후보와 이 대표의 여성가족부 폐지 주장 등이 남성 유권자를 겨냥한 '편가르기' 행보 논란을 불러일으킨 데 대한 것이다.



이 후보는 페이스북 게시글 하단에 윤 후보가 게시한 '여성가족부 폐지' 글을 캡처해 올려놓았다.

이 후보는 "남녀 갈등, 세대 갈등 조장은 모두 공통점이 있습니다. 세상을 흑과 백으로만 나누고, 국민을 둘로 갈라놓는다는 점에서 제2의 지역주의나 다름없다"며 "서로에 대한 증오를 부추겨 상대가 가진 작은 것을 빼앗게 선동하며 자신은 뒤에서 정치적으로 큰 이득을 취하는 나쁜 정치의 전형"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저도 2030 청년세대의 성별 갈등을 깊게 이해하지 못했던 게 사실이다. 그래서 많은 전문가를 모셔서 간담회를 하고, 특강도 들었다"며 "어느 한 그룹을 적극적인 지지자로 만들어 표를 획득해야 하는 선거에서 영리하지 않은 행보라는 비판을 들어야 했지만 정치는 분열을 조장하는 대신 갈등을 조정하고 공동체를 통합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믿는다"고 자신의 행보에 대해 설명했다.

그러면서 "고르디우스 매듭처럼 단칼에 잘라 버리고 특정 집단만을 선택하는 정치는 나쁜 정치다. 옳지 않다"며 "시간이 다소 걸리더라도 청년 세대와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문제로 접근해 분열을 해소하고 상처를 치유하는 역할을 하고 싶다. 그 방법을 찾고 싶다"고 덧붙였다.

국회사진취재단국회사진취재단
이러한 이 후보의 입장문에 대해 국민의힘은 "질 나쁜 갈등 조장"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선대위 황규환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상대 후보의 공약에 대해 논리로 반대하면 될 것을 아무런 근거도 없이 '갈등 조장'이라는 악의적인 프레임을 덧씌우고 선동한다"며 "국민 과반 이상이 동의하는 정책이 어떻게 갈등을 조장하는 정책이 될 수 있는가"라고 지적했다.

황 대변인은 "지긋지긋한 선동과 악의적 프레임 씌우기는 이제 그만 할 때도 되지 않았느냐"며 "이 후보가 여가부 폐지에 반대한다면 명확한 근거로 반박을 하고 국민의 판단을 받으면 될 일이다. 부끄러운 줄 아시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 페이스북 캡처이 후보 페이스북 캡처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