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최초 골든글로브 오영수 "나에게 '괜찮은 놈'이라 말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서 오일남 역으로 열연한 배우 오영수. 넷플릭스 제공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서 오일남 역으로 열연한 배우 오영수. 넷플릭스 제공"수상 소식을 듣고, 생애 처음으로 내가 나에게 '괜찮은 놈이야'라고 말했습니다." _배우 오영수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을 통해 한국 배우 최초로 미국 골든글로브 트로피를 들어 올린 배우 오영수가 수상 소감을 전했다.
 
9일(현지시간) 미국 LA 베벌리힐스 힐튼 호텔에서 열린 제79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오징어 게임'으로 한국 배우 첫 TV 드라마 남우조연상의 주인공이 된 배우 오영수가 넷플릭스를 통해 수상 소감을 전했다.
 
오영수는 "이제 '세계 속의 우리'가 아니고 '우리 속의 세계'"라며 "우리 문화의 향기를 안고, 가족에 대한 사랑을 가슴 깊이 안고, 세계의 여러분에게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아름다운 삶을 사시길 바란다. 고맙다"고 전했다.
 
오영수는 이날 '더 모닝쇼' 빌리 크루덥, '석세션'의 키에란 컬킨, '더 모닝쇼'의 마크 듀플래스, '테드 라소'의 브렛 골드스타인을 제치고 제79회 골든글로브 TV 드라마 남우조연상 트로피의 주인공이 됐다.
 
456억원의 상금을 차지하기 위해 목숨을 걸고 벌이는 서바이벌 게임을 그린 '오징어 게임'에서 오영수는 오일남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또한 그는 전 세계에 '깐부' 열풍을 일으킨 이른바 '깐부 할아버지'로도 유명하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