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보이스피싱인줄"…공무원에 보낸 '윤석열 임명장'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초등생 임명장 보내 논란 섰던 윤 캠프, 또 공무원 등에 남발
경남선관위 "발생 사안 사실 관계 확인" 조사 착수

국민의힘 임명장. 국민의힘 임명장국민의힘이 선거대책위원회 전면 해체로 혼란을 겪고 있는 가운데 경선 과정에서 '허위 온라인 임명장' 남발 논란에 섰던 윤석열 후보 캠프가 지금도 아무런 관련이 없는 사람들에게 임명장을 확인 없이 보내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더 황당한 것은 정당 가입이 금지된 공무원에게도 온라인 임명장을 당당하게 보냈다는 것인데, 개인정보를 맘대로 활용했다는 비판이다.

2022년 새해 첫 업무가 시작된 지난 3일 경남도청 공무원 A씨는 황당한 문자메시지를 받았다.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 윤석열'의 직인이 찍힌 임명장으로,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조직총괄 국민명령정책본부 창원시 조직특보에 임명한다는 내용이다. 그러면서 "선대위에 함께 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A씨는 즉각 국민의힘에 항의했다. 자신이 정치 활동을 할 수 없는 공무원인 신분인 데다 어떻게 자신의 개인정보가 동의 없이 활용됐는지 도대체 이해할 수가 없었기 때문이다.

국민의힘 중앙당사.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중앙당사. 윤창원 기자윤 캠프 관계자는 "착오가 있었다. 추천한 사람이 동의를 받아서 한 것이라고 해 보낸 것 같다"는 취지로 말하며 A씨에게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A씨는 "온라인으로 임명장받고 스팸이나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으로 생각했다"라며 "그러나 발신 전화번호를 확인하니 국민의힘 중앙당사 번호가 맞아 의아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인정보가 어떤 경위로 특정 정당, 특정 후보에게 흘러간 것인지 의심스럽다"라며 "본인의 동의 절차 없이 현직 공무원에게도 일방적으로 임명장을 보내는 것도 도무지 이해가 안 가고, 캠프 시스템이 대체 어떻게 돌아가길래 이런 건지 한심스럽다"라고 지적했다.

지난 3일 자신도 모르는 이런 내용의 임명장이 여러 시군으로 발송된 것으로 보인다.

창원에 사는 50대 B씨 역시 지역만 다를 뿐이지 A씨와 같은 내용의 임명장을 영문도 모른 채 문자메시지로 받고 황당해했다.

B씨는 "이름과 전화번호를 어떻게 알았는지 불쾌한 감정이 들었고 제 정치적 성향이 국민의힘이 아닌데 왜 이런 걸 보냈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라며 "아직도 경남 지역 50대는 무조건 자기들 편이라고 착각하고 있는 것이냐"고 불만을 드러냈다.

도내 다른 시군의 한 주민인 C씨도 국민의힘과 전혀 관련이 없는 데도 이런 임명장을 받고 "보이스피싱인 줄 알았다"라며 A씨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앞서 윤석열 캠프는 경선 과정 당시 초등학교 6학년 학생, 경선 경쟁자인 원희룡 후보, 우리공화당 조원진 대선 후보에게 '특보로 임명한다'는 등의 임명장을 보내 논란이 일었다.

본인의 동의 절차 없이 임명장을 보내는 것은 개인정보보호법 위반과 공직선거법 위반에 해당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경남선관위는 해당 온라인 임명장의 사실 관계 확인 등 조사에 착수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3일 저녁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선대위 전면 쇄신안 후속대책을 논의한 뒤 당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3일 저녁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선대위 전면 쇄신안 후속대책을 논의한 뒤 당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선관위 관계자는 "이는 공직선거법 제93조 1항, 3항과 관련이 있다"라며 "발생한 사안이기 때문에 보내게 된 경위 등 사실 관계를 파악해야만 위반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관계자는 "(3일) 전국으로 5만 건의 임명장이 보내졌고, 현재 당사에 이런 이의가 4건이 접수됐다"라며 "누구의 추천을 받아 동의를 구한 것으로 보고 임명장을 보낸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종이 임명장을 발부할 때에는 이런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데 전자 임명장을 보내다 보니 이런 착오가 생긴 것 같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