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콘트롤타워' 신설…"시스템반도체 강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삼성전자는 최근 DS 부문의 파운드리사업부 안에 '코퍼레이트 플래닝(corporate Planning)팀'을 신설했다. 이 조직은 사업전략과 고객발굴, 생산능력(캐파) 운영 등 여러 가지 사항을 전반적으로 총괄하는 콘트롤타워 역할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서초사옥. 황진환 기자삼성전자 서초사옥. 황진환 기자삼성전자는 최근 소비자가전(CE)과 IT·모바일(IM) 부문을 DX(Device Experience) 부문으로 통합한 데 이어 반도체(DS·디바이스 솔루션) 부문 파운드리사업부 산하에 '콘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조직을 신설하는 등 시스템 반도체를 강화하는 쪽으로 조직을 개편했다.

14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DS 부문의 파운드리사업부 안에 '코퍼레이트 플래닝(corporate Planning)팀'을 신설했다. 이 조직은 사업전략과 고객발굴, 생산능력(캐파) 운영 등 여러 가지 사항을 전반적으로 총괄하는 콘트롤타워 역할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경계현 DS부문 신임 사장은 이날 사내 포털에 올린 글에서 "미래준비를 위한 혁신을 가속화하고 차세대 성장 동력인 시스템 반도체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조직 개편 방향을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최근 미국 테일러시에 170억달러(약 20조원) 규모의 제2파운드리 공장을 짓기로 하는 등 2030년까지 시스템반도체 1위 목표 달성을 위해 속도를 내고 있다. 삼성전자는 앞으로 별도 조직을 꾸려 미국 공장 건설을 위한 작업에도 착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연합뉴스앞서 삼성전자는 최근 조직개편에서 CE와 IM을 '세트(완성품) 부문'으로 통합한 뒤 사용자 경험을 중요시하는 최신 흐름을 반영해 명칭을 'DX(Digital Experience) 부문'으로 변경했다.

경 사장은 아울러 이날 임직원들에게 세 가지 당부 사항을 전달하는 등 소통 강화에도 나섰다. 경 사장은 임직원들이 소신 있게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한편, 임직원 개개인의 권한과 책임을 명확하게 해 조직 내 모든 사람이 책임감을 느끼고 일할 수 있게 해달라고 주문했다. 또 모든 조직이 데이터에 근거해 주변 조직, 사업부와 최대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하자고 당부했다.

경 사장은 15일에는 취임 이후 처음으로 직원들과 온라인으로 소통하는 시간도 갖는다. 경 사장은 삼성전기 사장 시절 매주 목요일 직원들과 자유롭게 소통하는 프로그램인 '썰스데이 토크'(썰톡·Thursday Talk)를 운영하기도 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