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과 35범 성범죄자 순천서 전자발찌 끊고 도주…추적중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황진환 기자·스마트이미지 제공황진환 기자·스마트이미지 제공전남 순천에서 전과 35범인 60대 성범죄자가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나 경찰이 추적에 나섰다.

26일 순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새벽 3시 쯤 순천시 금곡동 일대에서 A(62)씨가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달아났다.

경남 창녕군에 주소지를 둔 A씨는 전날 밤 차량을 이용해 경북 고령에서 순천 금곡동 일대로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법무부와 경남경찰청의 공조 요청을 받은 전남 경찰은 인근 지역 CCTV를 통해 A씨가 타고온 차량과 휴대전화를 버린 뒤 인근 야산으로 도주한 정황을 포착했다.

경찰은 기동대 등 경찰관 80여명과 수색견을 투입해 일대 수색과 함께 A씨를 쫒고 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