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경선 오늘 서울서 피날레…이재명, 대선후보 선출 예고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2021-10-10 10:24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경기 합동연설회에서 결과 발표 후 행사장을 나서며 지지자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경기 합동연설회에서 결과 발표 후 행사장을 나서며 지지자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 레이스가 10일 서울 경선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대선 경선 마지막 합동연설회를 개최한다.

당 선관위는 연설회 종료와 함께 서울지역 대의원·권리당원(14만명)과 3차 선거인단(국민+일반당원·30만명) 투표함을 연다.

개표 결과는 오후 6시께 나온다.

누적 득표율 과반을 달리는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날 경선에서 사실상 민주당 20대 대선후보로 선출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지사는 약 11만표(37%)만 추가로 확보해도 누적 과반을 유지, 결선 없이 대선 본선에 직행한다.
이 지사는 전날 자신의 본진인 경기에서 지역 순회경선 득표율 최고치인 59.2%를 기록하며 사실상 후보 선출을 확정지은 상태다.

경기에서 거둔 대승으로 누적 득표율은 55.2%까지 끌어올렸고, 이 전 대표(33.9%)와의 격차는 약 23만표로 벌려 놓았다.

이 지사는 광주·전남을 제외하고는 모든 지역에서 과반 압승을 거뒀다. 후반부 대장동 의혹이 정국을 뒤덮은 가운데서도 오히려 지지층 결집 효과로 이어지면서 대세론에 쐐기를 박았다.

의원직 사퇴 승부수로 배수의 진을 친 이 전 대표는 자신의 지역적 근거지이자 민주당의 심장부인 광주·전남에서 1위에 오르며 반전의 모멘텀을 마련하는 듯 했으나 대역전극을 쓰는 데는 실패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누적 득표율 9.1%로 사실상 3위를 확정했다. 박용진 의원은 후반 뒷심을 발휘하지 못하며 1%대 득표율로 4위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8월 31일 대전·충남을 시작으로 전날 경기 경선까지 총 10차례 지역 경선을 실시했다.

경선 후보는 당초 6명이었으나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김두관 의원이 차례로 낙마하면서 4파전으로 좁혀졌다.

이 지사는 이날 민주당 대선후보로 확정되면 후보 수락연설을 할 예정이다.

이어 경선 캠프를 해산한 뒤 당 지도부와 협의를 거쳐 중앙선대위를 띄우며 본선 체제로 전환하게 된다.

그러나 이 지사는 당내 관문을 통과하더라도 그 여파를 가늠하기 힘든 대장동 파문을 리스크로 떠안은 채 본선 무대에 임하게 될 전망이다. 이에 더해 경선 과정에서 명-낙대전으로 불릴 정도로 앙금이 깊어진 이 전 대표측과의 원팀 회복 등이 과제로 남아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