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靑 하명수사" 주장…경찰 "시민단체 고발 건" 반박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 시장 "청와대 하명 따른 기획사정"
경찰 "시민단체 고발 건…절차 위반한 적 없어"

오세훈 서울시장. 연합뉴스오세훈 서울시장. 연합뉴스'파이시티' 발언과 관련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수사를 받는 오세훈 서울시장이 경찰을 향해 청와대 명을 받은 '불법 수사'란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경찰이 "절차 위반 사실이 없다"고 맞받았다.

6일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해당 사건은 시민단체로부터 고발이 접수돼 수사 진행 중인 건"이라고 답했다.

경찰은 또 마포구청 내 커피숍에서 서울시 시설계획과에서 근무했던 공무원을 참고인으로 조사해 형사소송법을 어겼다는 오 시장 측의 지적에 대해선 "본인 동의를 얻어 편의성을 고려한 장소에서 이뤄진 것"이라며 "사실관계 확인 목적의 방문 면담으로 형사소송법 등 절차를 위반한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참고인 등에 대한 면담은 형사소송법, 수사준칙 등의 절차에 따른 정당한 임의수사 방식"이라며 "당시 마포구청 직원이 내용에 대해 알지 못한다고 해 조사를 진행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오 시장은 이날 오후 시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불법수사를 자행하는 공안 경찰에 항의한다"며 "과잉 압수수색에 이어 형사소송법 위반 등 수사 과정을 보면 청와대 하명에 따른 경찰의 기획사정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