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지대의 안철수, '나름의 지분' 갖고 변수로 남았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지난 1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과의 '합당 결렬'을 선언하는 모습. 연합뉴스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지난 1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과의 '합당 결렬'을 선언하는 모습. 연합뉴스
대선판에서 야권 지분 일부를 갖고 있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국민의힘과의 합당 종료를 16일 선언하면서 대권 구도에 변수가 하나 더 추가됐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국민의힘이 원하는 합당 형태로는 정권교체에 필요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없다며 합당 논의가 결렬됐다고 밝혔다. 합당 종료의 이유라 밝힌 공식 입장과는 별개로, 안 대표 본인이 국민의힘 경선 과정에서 '최종 4인' 후보에 들지 못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내린 결정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그만큼 국민의힘 주자 가운데 경쟁력이 부족하다는 의미고, 때문에 안 대표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에게 굽히는 모습까지 연출하면서 합당할 수는 없었다는 결론에 이르렀다는 것이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지난 1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과의 '합당 결렬'을 선언하는 모습. 연합뉴스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지난 1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과의 '합당 결렬'을 선언하는 모습. 연합뉴스
그러나 안 대표의 '야권 지분'을 무시하기는 어렵다. 그의 지분은 여야 박빙의 대선 구도에서 변수가 될 수 있다는 게 야권 전반의 의견이다. 실제로 그는 각종 여론조사에서 대선 후보 지지도 2~5% 사이를 오가고 있다. 
앞서 이준석 대표는 "현재 상황이면 5% 차이로 여권에 진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특히 부동층이 적지 않은 현 상황을 감안하면, 중도적 성향의 제3지대를 본거지로 하는 안 대표에게 막판 표심이 몰릴 가능성도 있다.

당장 이런 식으로 야권이 분열했을 때 웃는 쪽은 여권밖에 없다. 민주당으로선 여야 일대일 구도 대신 일대다 구도로 대선이 치러지는 게 유리하다. 민주당에서 전략통으로 분류되는 한 의원은 "안 대표가 중도층을 가지고 있으니 우리 입장에선 국민의힘과 합당하지 않고 계속 밖에 있어주는 게 좋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이 합당 결렬 소식이 전해지자마자 안타까움과 분노를 동시에 나타내며 재협상을 주문한 것도 이때문이다.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페이스북 캡처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페이스북 캡처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분열은 공멸"이라며 "감정 싸움할 때가 아니고 소탐대실하면 역사가 용서 안 할 것"이라고 합당 결렬을 비판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야권통합과 정권교체를 바라온 많은 분들이 아쉬움이 크다"며 "통합의 큰 뜻이 이어지고 통합 논의가 조속히 재개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과 정책 대담회를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합당 결렬이 안타깝지만 궁극적으로는 같이 힘을 모아야 할 관계를 계속 유지해야 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내부에서도 안 대표가 합당 약속을 저버렸다며 탈당하는 인사들이 속출하면서, 안 대표로서는 전방위 합당 압력을 버티기 위해서라도, 제3지대에서 의미 있는 영향력을 확보해야 하는 숙제가 주어졌다. 이와 관련해 그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등과의 연대 가능성에 "국가의 미래를 생각하고 더 좋은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생각을 하는 분이라면 어떤 분이라도 만나서 의논할 자세가 돼 있다"고 답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