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초저출생:미래가 없다birth.nocutnews.co.kr

지난해 국내 총인구 증가율 0.1%, 사상 최저로 추락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2020년 11월 1일 기준 5183만 명, 2019년보다 5만 명 증가에 그쳐
코로나19 탓에 외국인 유입 대폭 줄었지만, 외국 체류 내국인 귀국 증가로 0.1%나마 유지

박종민 기자박종민 기자국내 총인구 증가율이 0% 선에 바짝 다가섰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2020년 인구주택총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1일 기준으로 외국인을 포함해 우리나라에 거주하는 총인구는 5183명이다.

2019년 5178만 명에 비해 불과 5만 명, 0.1% 증가했다.

연도별 총조사 인구 및 연평균 증감률. 통계청 제공연도별 총조사 인구 및 연평균 증감률. 통계청 제공전년 대비 총인구 증가율 0.1%는 대한민국 정부가 인구총조사를 시작된 1949년 이래 역대 최저 증가율이다.

지난해 국내 총인구 가운데 내국인은 5013만 명으로 2019년 대비 13만 명, 0.3% 증가했다. 반면, 외국인은 170만 명으로 2019년보다 8만 명, 4.7% 감소했다.

코로나19 탓에 외국인 유입이 대폭 줄었지만, 외국에 체류 중이던 내국인 귀국도 늘어난 덕분에 지난해 0.1%나마 국내 총인구가 증가한 셈이다.
통계청 제공통계청 제공인구주택총조사의 총인구 산정에는 조사 시점에 외국에 3개월 이상 체류 중인 내국인은 포함되지 않는 반면, 국내에 3개월 이상 거주하고 있는 외국인은 포함된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주민등록인구가 5182만 9023명으로, 2019년보다 2만 838명 줄었다"는 올해 초 행정안전부 발표와 이번 인구주택총조사 결과가 차이를 보이는 까닭이다.

주민등록인구에는 외국 체류 중인 내국인은 포함되지만, 국내에 들어와 있는 외국인은 배제된다.

2020년 총인구 증가율이 0.1%를 기록하며 가까스로 플러스를 유지함에 따라 2021년 증가율이 마이너스로 돌아설 가능성이 제기된다.

정남수 인구총조사과장은 "코로나19 사태가 끝나면 외국에 체류하다 입국한 내국인이 다시 출국할 수 있지만, 거꾸로 외국인 유입도 회복될 수 있어 예측하기 힘든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통계청 제공통계청 제공한편, 이번 총조사 결과에서도 수도권 집중과 저출산·고령화 심화, 1인 가구 증가세가 재확인됐다.

지난해 수도권 인구는 2604만 3천 명으로 국내 총인구 중 50.2%를 차지했다.

수도권 인구 비중은 2019년 사상 처음으로 50%를 넘었는데(50.00676%) 지난해 소폭이지만, 더욱 커진 것이다.

65세 이상 고령 인구 비중은 지난해 16.4%로 2019년 대비 0.9%포인트 상승했다. 전년 대비 고령 인구 증가 폭은 2018년 0.6%포인트, 2019년 0.7%포인트 등 갈수록 커지고 있다.

지난해 1인 가구 비중은 31.7%로 2019년보다 1.5%포인트 증가했는데 1인 가구 비중 증가 폭 역시 2018년 0.7%포인트, 2019년 0.9%포인트 등 매년 커지는 추세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