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분기 매출 30조원 '깜짝 실적'…중간배당 재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2분기 매출 30조 3261억 원·영업이익 1조 8860억 원
코로나 여파로 중단됐던 중간배당 재개…1주당 1천원

현대차-기아 양재 사옥. 현대자동차 제공현대차-기아 양재 사옥. 현대자동차 제공현대자동차가 글로벌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에도 2분기 매출액 30조 원을 넘는 깜짝 실적을 기록했다. 수출 증가와 제네시스와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등 고수익 차종의 판매가 늘어나면서 실적을 끌어올렸다는 분석이다.

현대차는 22일 2분기 매출액 30조 3261억 원, 영업이익 1조 8860억 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전년 대비 매출액은 38.7%,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219.5% 늘어난 수치다.

현대차 올해 2분기 영업이익 1조 8860억 원은 2014년 2분기(2조 872억 원) 이후 7년 만에 최고 수준이다. 영업이익률은 작년 동기 대비 3.5%포인트 상승한 6.2%로, 2016년 2분기(7.1%) 이후 19분기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2분기 글로벌 시장에서 103만 1349대를 판매했다. 국내 20만 682대, 국외 83만 667대다. 이 같은 수치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46.5% 증가한 판매량이다. 다만 국내 판매량은 지난해와 비교하면 11% 감소했고 해외 판매가 73.6% 급증하면서 호실적을 뒷받침했다.

2분기 깜짝 실적에도 현대차는 하반기 실적과 관련해 조심스러운 입장을 내비쳤다. 자동차용 일부 반도체 품목 공급 부족 현상이 3분기부터 나아지겠지만, 정상화까지는 시간이 필요하고 원자재 가격 상승, 3분기 영업일수 감소 등 여러 요인 등을 따져봤을 때 경영 환경은 여전히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에 현대차는 △전사 역량을 동원한 추가 물량 확보 추진 △연간 발주를 통한 선제적 재고 확보 △주요 반도체 업체와의 파트너십 추진 등으로 하반기 생산을 증대해 상반기 생산 차질을 만회할 계획이다.

또 향후 부품 공급 이슈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대체소자 발굴 △부품 현지화율 확대 △공급 업체 다변화 △선행 재고 관리 등의 선제적인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어려운 대외 환경이지만, GV70, 싼타크루즈, 제네시스 전용 전기차 등 주요 신차들이 글로벌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하도록 수익성과 경쟁력 개선 추세가 유지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여기에 친환경 차량 판매 확대를 지속해 글로벌 친환경차 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하는 동시에 환경규제에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해 코로나19 상황으로 중단했던 중간배당을 다시 실시한다고 이날 밝혔다. 보통주 1주당 1천원의 중간배당을 결정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