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열전! 도쿄 올림픽

日 현재 확진자 속도면 올림픽 중반 다음 달 초 두 배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일본에서 현재의 코로나19 확진자 속도라면 도쿄올림픽 중반인 다음 달 초쯤에 두 배로 늘어날 우려가 제기됐다고 NHK가 22일 보도했습니다. 도쿄도내에서는 올해 1월 이후 처음으로 확진자가 1800명을 넘었습니다.

1월 이후 첫 1800명까지 증가하는 확산세 속에 올림픽이 열리게 됐다.NHK캡처1월 이후 첫 1800명까지 증가하는 확산세 속에 올림픽이 열리게 됐다. NHK 캡처일본이 현재의 코로나19 확진자 속도라면 도쿄올림픽 중반인 다음 달 초쯤에 두 배로 늘어날 우려가 제기됐다고 NHK가 22일 보도했다.

NHK는 확진자 급속 확산에 제동이 걸리지 않는 상황에서 올림픽이 내일 개막하게 됐다고 밝혔다.

도쿄도내에서는 긴급사태 선언에도 확산세가 멈추지 않은 채 21일에는 올해 1월 이후 처음으로 1800명을 넘었다.

NHK는 전문가 진단을 인용해 "일주일 평균 확진지가 현재 속도로 증가하면 올림픽 중반으로 치닫는 다음 달 초에 지금의 두 배가 되면서 위기적 상황이 된다"고 전했다.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 지사는 "올림픽 중단에 다른 선택이 없다"며 개최가 불가피함을 주장했다.

NHK는 "수도 도쿄가 올림픽 관계자들로 인한 코로나 환자에다 잇단 온열질환 환자 등에도 대응할 수 있도록 의료제공 체제를 유지할 수 있는지가 과제"라고 지적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