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공수처장 "윤석열은 피의자…기초 조사 자료 있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김진욱 "공수처장은 확실히 3D 업종인 것 같다" 토로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은 18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피의자 신분이라는 점을 명확히 했다.

김 처장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윤 전 총장 수사에 대해 집중적으로 캐묻는 야당 의원들의 질의에 이같이 밝혔다.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이 "(윤 전 총장 사건의) 고발장 외에 기초 조사자료가 있는 거냐"고 묻자, 김 처장은 "자세히 말할 수는 없지만, 있다"고 말했다.

김진욱 공수처장. 이한형 기자

 

또 "검찰에 관련 자료가 있을 텐데 받아볼 의향이 있냐"는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의 질문에는 "이미 요청했는데 아직 받지 못했다"고 답변했다.

김 처장은 윤 전 총장의 '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 부실 수사 의혹에서 주요 쟁점이 됐던 위임전결 규정에 대해서도 "(수사팀이) 검토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김 처장은 고발인에 대한 입건 통지로 사건이 언론에 공개되는 점을 지적받기도 했다. 그는 "입건을 하고 바로 처리 결과를 통지하는 부분을 개정해야겠다는 의견이 내부에서도 있다"고 전했다.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사건에 김 처장의 고등학교 동문인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연루돼 있어 김 처장이 사건을 회피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18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서욱 국방부 장관(왼쪽부터), 박범계 법무부 장관, 최재형 감사원장, 김상환 법원행정처장, 김진욱 공수처장이 자리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이에 김 처장은 "(이 비서관은) 피의자로 돼 있지 않고 사건 관계인"이라며 "검토해보겠다"고 답변했다.

한편 김 처장은 공수처장을 괜히 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며 "(공수처장은) 확실히 3D 업종인 것 같다"고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