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대선 출마 여부에 "조만간 생각 정리해서 밝힐 것"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최 감사원장, 차기 대선도전 여부 관련 처음으로 입장 드러내
정치적 중립성 논란에 "그 부분은 다양한 판단 있어"
윤석열 입당 시기 조율…대선후보군 경쟁 구도 파장

18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최재형 감사원장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범야권 대선주자로 거론돼 왔던 최재형 감사원장이 18일 차기 대선 출마와 관련해 처음으로 직접 입장을 밝혔다.

최 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열린민주당 최강욱 의원이 대선 출마 여부를 묻자 "제 생각을 정리해서 조만간 (밝히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최근 저의 거취와 관련해 언론과 정치권에서 소문과 억측이 있는 것을 알고 있다"며 "때론 감사원 직원들조차 그런 것 때문에 난처한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최 의원이 감사원장 직무가 끝나자마자 대선 출마를 할 경우 정치적 중립성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한 데 대해 최 원장은 "그 부분에 대해선 다양한 판단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감사원장 퇴임 후 대선 출마가 크게 문제 될 것이 없다는 의미로 읽힌다.

민주당 김영배 의원이 현직 공무원이 사익을 추구하면 안 된다고 지적한 것에 대해 최 원장은 "전적으로 공감한다"면서도 "(사익 추구가) 어떤 의미로 말씀하시는 건진 모르겠지만 개인적 이유로 이용할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가 추진한 탈원전 정책 과정에서 원전 경제성 평가 등을 두고 최 원장은 현 정권과 대립각을 세운 바 있다. 월성원선 1호기 경제성 평가 관련 감사 결과를 두고 정부‧여당과 다른 의견을 제시해 사이가 멀어지면서 야권 대선후보로 거론됐다.

현 정부에서 기용됐지만 '조국 사태'를 계기로 갈등을 빚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설이 도는 가운데 최 원장의 이번 발언이 야권 대선 경선 구도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된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