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윤석열, 8월까지 입당 결심해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김동연·최재형도 언급

국민의힘 신임 당대표로 선출된 이준석 당선자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제1차 전당대회에서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대표는 11일 야권 유력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국민의힘 경선에 참여했을 때 대세론이 힘을 더 얻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날 당대표 선출 뒤 잇달아 가진 언론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이 만약 오는 8월까지 입당을 결심하지 못하면 국민들 입장에서도 답답해할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그러면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경선 때 오세훈·나경원 후보가 경쟁하면서 둘 다 지지율이 상승했다"며 "그런 상황이 이번 대선 경선에서도 발생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또 다른 대권 주자로 거론되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를 향해 "자연스럽게 (김 전 부총리의) 포럼에 참석해서 소통할 계기가 만들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최재형 감사원장과 관련해서는 "대권을 감당하기에 충분한 인물이라는 제 개인적 판단이 있다"면서도 "본인의 의사가 확인되기 전까지 당이 앞장서서 그분을 당기고 자꾸 언급하는 것은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해서 자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