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완화적 통화정책 질서있게 정상화"…연내 금리인상 시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하반기 이후 역점 사항으로 언급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윤창원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질서있게 정상화하겠다며 연내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 총재는 11일 한은 창립 71주년 기념사에서 하반기 이후 역점 사항을 언급하며 "우리 경제가 견실한 회복세를 지속할 것으로 예상되면 현재의 완화적 통화정책을 향후 적절한 시점부터 질서있게 정상화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금리 인상과 관련해 "코로나19 전개상황, 경기회복의 강도와 지속성, 금융불균형 누적 위험 등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완화 정도의 조정 시기와 속도를 판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경제주체들과 사전에 충분히 소통함으로써 이들이 충격없이 대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총재는 또 "그간 취해온 확장적 위기대응 정책들을 금융·경제 상황 개선에 맞춰 적절히 조정해 나가는 것은 우리 경제의 안정적이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꼭 필요한 과정"이라고도 했다.

앞서 이주열 총재는 지난달 27일 금융통화위원회 회의 이후 가진 기자간담회를 통해 "연내 금리 인상 여부는 결국 경제 상황의 전개에 달려 있다"며 연내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내비친 바 있다.

하지만 이날 언급은 뚜렷하게 하반기 이후 역점 사항으로서 '완화적 통화정책의 질서있는 정상화'를 꼽았다는 점에서 연내 기준금리 인상 필요성을 좀 더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총재는 기념사 곳곳에서 우회적으로 기준금리 인상의 근거를 밝혔다. 우리 경제가 코로나19 충격에 따른 부진에서 예상보다 빠르게 회복되고 있다는 것이다.

이 총재는 "대면서비스업의 회복이 여전히 더디고 취약계층의 고용 사정이 아직 어렵지만, 수출이 큰 폭 증가하고 설비투자가 견조한 회복세를 보이며 소비도 부진에서 점차 벗어나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 총재는 "경제주체들의 위험 추구 성향이 강화되면서 실물경제에 비해 자산 가격이 빠르게 상승했고, 그 결과 자산 불평등이 심화하고 민간부채 규모가 크게 확대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향후 글로벌 인플레이션 상황과 주요국 통화정책에 대한 기대 변화로 국내외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커질 수 있다"며 필요시 적기 대응 필요성을 강조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