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가오는 5·18…호남 구애 나선 이재명·이낙연·정세균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이재명, 호남서 기본소득 설파
이낙연, 광주서 대권 선언…사면론 사과
정세균, 전북 돌며 텃밭 민심 다지기

5·18 광주민주화운동 41주년이 이틀 앞으로 다가오면서 더불어민주당 '빅3' 대권주자들의 호남 구애가 점점 뜨거워지고 있다.

특히 민주당의 성지나 마찬가지인 광주 민심 쟁탈전이 뜨겁다. 광주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돌풍을 일으킨 전략적 요충지이기도 한 만큼, 세 후보 모두 광주 민심 잡기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7일부터 이틀간 일정으로 호남을 찾아 기본소득 간담회 등을 개최한다.


17일엔 경기도·전라북도 자동차 대체인증부품 활성화 협약식과 광주 5개 구청과의 기본소득 간담회 등 도지사로서의 일정을 진행하고, 18일에는 5·18 묘역을 참배한다.

이 지사는 경북 안동 출신이지만, 호남은 어느 지역보다 개혁 성향이 강한 만큼 이 지사의 과단성과 잘 맞을 거라는 기대가 나온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단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지난 13일부터 16일까지 나흘 동안 광주·전남, 전북 전주에 머문다.

이 전 대표는 말바우시장과 아시아문화전당 ACT센터, 광주글로벌모터스 공장, 광주 트라우마센터 등을 잇따라 방문하며 민심을 청취했다.

16일에는 민주당 광주시당에서 개헌 구상을 밝히면서 동시에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론을 언급했던 데 대해서도 사과했다. 자신의 정치적 고향에서 사실상 대선 출마를 선언한 것이다.

정세균 전 총리도 호남 쟁탈전에 가세했다.

정 전 총리는 지난 12~15일 3박 4일 동안 자신의 고향 진안이 있는 전북 지역을 먼저 찾았다. 16일, 17일엔 전남 여수와 순천을 방문한다. 18일엔 광주에서 5·18기념식에 참석한다.

정 전 총리는 16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국민의 신뢰를 얻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찾아가는데 열과 성을 다해 기필코 성공하는 정치인이 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