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광주서 사실상 대선 출마…MB·朴 사면론 사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갈등 완화 생각에서 사면론 거론했지만, 촛불 정신 충분히 못 헤아려"
"아픈 성찰 계속…국민의 뜻 살피는 데 소홀함 없도록 하겠다"
헌법에 생명·안전·주거권 신설해야…"대한민국 미래 개척해야"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 컨벤셜홀에서 싱크탱크 '연대와 공생' 주최로 열린 정책 심포지엄에 참석해 국정비전을 설명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6일 광주에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론을 주장했던 데 대해 사과했다.

또 헌법에 국민의 생명권, 안전권, 주거권을 신설하는 '개헌'을 언급하며 사실상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5.18 앞둔 광주에서 '사면론' 사과…"촛불 정신 충분히 헤아리지 못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민주당 광주시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한민국이 미래로 나아가려면 국민 갈등을 완화해야 한다는 생각에서 그 방안의 하나로 (사면을) 거론했으나 국민의 뜻과 촛불의 정신을 충분히 헤아리지 못했다"며 "잘못을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그 후로 저는 아픈 성찰을 계속했고 많이 깨우쳤다"며 "앞으로 국민의 뜻을 살피는 데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광주는 민주당 내에서도 "4·7 재보궐 참패 후에도 가장 개혁 정신을 강조하는 곳"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당의 정신적 근거지이자 개혁 성향이 강한 곳이다.

이 전 대표의 정치적 고향이지만, 그가 사면론을 꺼내들었을 때 큰 반발이 있기도 했다.

이 전 대표가 사면론에 대한 사과를 이날 광주에서 한 배경이다.

◇이낙연표 광주 구상…"사회경제적 민주주의 제도화 위한 개헌에 나서야"

윤창원 기자
"5·18 진상규명 등 미완의 과제에 대해서는 그 완성을 향해 쉬지 않고 나아가야 한다. 동시에 우리는 대한민국과 광주의 미래를 개척해야 한다"며 "우리는 5·18 이후 7년의 기다림 끝에 직선제 개헌 등 정치적 민주주의를 제도화했다. 이제 우리는 사회경제적 민주주의를 제도화하기 위한 개헌에 나설 때가 됐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헌법에 국민의 생명권, 안전권, 주거권 신설 △아동, 노인, 장애인, 소비자 권리 규정 △환경권, 노동권, 교육권 확대 및 강화를 제안했다.

이 전 대표의 개헌론에는 토지공개념과 국가균형발전을 더 구체화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이 전 대표는 또 광주~대구 달빛내륙철도 건설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포함해야 하고, 지지부진한 광주 군 공항 이전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기 위해 정부가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