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50플러스재단 대표 성추행 피소…"사실 아냐"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서울시50플러스재단 김영대 대표. 연합뉴스
서울시 산하기관인 '서울시 50플러스재단'의 김영대 대표가 성추행 혐의로 피소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23일 경찰에 따르면 김 대표가 여성에게 부적절한 신체적 접촉을 해 처벌을 원한다는 내용의 고소장이 경기 일산서부경찰서에 접수됐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 20일 고소장이 접수돼 수사 중"이라며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아직 고소인과 피고소인은 모두 경찰 조사를 받지 않은 상태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임명해 2018년 11월 취임한 김 대표는 지난 19일 사의를 표명했다. 임기는 올 10월까지였다.

김 대표는 성추행 의혹을 부인했으며, 사의 표명은 성추행과 관련이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 출연 기관인 서울시 50플러스재단은 서울시의 만 50세∼64세인 서울시민을 위한 통합지원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2016년 4월 설립됐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