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국내은행 원화대출 연체율 소폭 상승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지난해 2월 대비 0.1%p 하락, 신규연체 발생액도 감소

연합뉴스
금융감독원은 22일 올해 2월말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1개월이상 원리금 연체기준)이 0.33%로 전월말 대비 0.02%p 상승했다고 밝혔다.

다만, 코로나19 사태가 한창이던 지난해 동월말과 비교해서는 연체율이 0.10%p 하락했다. 또, 신규연체 발생액도 1조원으로 전월 대비 0.3조원 감소했다.


구체적으로 전체 기업대출 연체율은 0.43%로 전월말 대비 0.03%p 상승했다.

이 가운데 대기업대출 연체율은 0.36%로 전월말과 유사한 수준이었지만, 중소기업대출 연체율은 0.44%로 전월말 대비 0.04%p 상승했고, 중소법인 연체율도 0.59%로 전월말 0.06%p 상승했다. 개인사업자대출 연체율은 0.26%로 전월말 대비 0.02%p 상승했다.

전체 가계대출 연체율은 0.22%로 전월말 대비 0.01%p 상승했다.

이 가운데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14%로 전월말과 유사한 수준이었고,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가계대출(신용대출 등)의 연체율은 0.40%로 전월말 대비 0.03%p 상승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