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공평한 백신 공급에 한국도 노력, 코로나 협력 강화할 것"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아시아 코로나 공동대응해야, 혼자만의 힘으로 승리할 수 없어"

보아오포럼 연차총회 개막식 영상축사하는 문재인 대통령. 영상축사 화면 캡처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개발도상국에 대한 백신 기부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는 중국 정부의 노력을 높이 평가한다"며 "한국도 공평한 백신 공급, 원활한 인력 이동, 과감한 재정투자 등 코로나 극복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중국 하이난성에서 열린 '보아오포럼 연차총회 개막식'에 영상 축사를 보내 이같이 밝혔다.

지난 2001년 아시아 국가 간 협력 제고를 목적으로 출범한 보아오포럼은 현재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이사장을 맡고 있다.

이날 축사에서 문 대통령은 "아시아에서부터 코로나에 공동대응해야 한다"면서 "어떤 나라도 혼자만의 힘으로 코로나와의 전쟁에서 승리할 수 없다"고 말했다.

더 클릭!



특히 "세계는 아시아의 포용 정신에 주목해왔다. 한국도 배려와 나눔의 정신을 바탕으로 성장했다"며 "작년에 출범한 동북아시아 방역·보건 협력체를 통해 역내 협력을 내실화하고 아시아가 코로나 극복의 모범을 만들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최소잔여형 백신주사기 시연하는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이와함께 문 대통령은 포용성이 강화된 다자주의 협력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자국우선주의, 보호무역주의는 세계경제 회복을 가로막는 장벽이 될 것"이라며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을 통해 자유무역이 발전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아울러 "'녹색 회복'을 위한 공동행동이 시급하다"며 기후위기에 함께 대응하자고 강조했다. 5월에 서울에서 열리는 P4G(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정상회의에 관심을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신기술과 혁신 거버넌스 협력으로 미래를 준비해야 한다"며 "한국은 디지털 공적원조(ODA)를 강화하고 디지털 강국의 성취를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인류는 결국 코로나를 이겨낼 것"이라며 "한국은 책임있는 중견국으로 아시아 공동번영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