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스가 대만 거론하자…미·中 양안관계 험악 중·일관계 급랭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미일 정상 공동성명에서 대만문제 평화적 해결 촉구
中 내정간섭 중단하라 강력 반발
일본 맹비난 "미국의 악랄한 정책의 아시아 최고 공범"
지나친 미국 편향에 일본 내에서도 우려 목소리

연합뉴스
미국과 일본이 16일 정상회담에서 대만 문제까지 언급하며 노골적인 중국견제에 나서자 중국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특히 일본의 미국 밀착이 심화되면서 중국에서 보복 가능성이 거론되고 일본내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미중 정상회담 공동성명에서 "우리는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양안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촉구한다"고 대만 문제가 언급됐다.

미중 정상회담에서 대만 문제가 언급된 것은 1969년 이후 52년만에 처음인데 일본의 동의가 없었더라면 불가능했을 일이다.

중국 외교부는 18일 "미국과 일본은 입으로는 '자유와 개방'을 말하지만, 실제로는 '소집단'을 만들어 뭉쳐 다닌다"며 "두 나라는 '하나의 중국' 원칙을 지켜 내정간섭과
중국 이익에 손해를 끼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비난했다.

일본에 있는 중국대사관도 성명을 내고 "미일 동맹은 제3자를 겨냥하거나 제3자의 이익을 침해해서는 안 된다. 냉전적 사고방식으로 대립을 부추기는 것은 시대의 흐름에 어긋난 것이고 반드시 실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조 바이든(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현지시간 16일 오후 미국 백악관에서 공동기자회견장을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매체와 관변 학자들은 '동맹과 함께 중국을 견제한다'는 바이든 행정부의 대중국 전략에 가장 협조적인 일본이 크게 당할 것이라며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환구시보는 대만문제에서까지 미국 입장에 완전 동조하고 나선 일본을 향해 "미국의 악랄한 정책의 아시아 최고 공범으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며 "제무덤을 파는 행위", "개입 정도가 클수록 지불해야 할 대가도 클 것"이라고 으름장을 놨다.

중국은 지난달 도쿄에서 미일 양국이 2+2 고위급 회담을 열고 중국이 국제질서를 위협하고 있다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발표했을 때도 외교부 대변인이 나서 일본이 미국의 부속국으로 전락했다고 직격탄을 날린 바 있다.


일본 내에서도 공동성명에 대만을 명시하는 등 일방적으로 미국을 편드는 데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18일 일본 도쿄도(東京都)에서 발행된 주요 일간지 1면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정상회담 및 공동성명에 관한 소식이 실려 있다. 연합뉴스
아사히신문은 사설에서 "미국과 긴밀하게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일본의 평화와 안전을 끝까지 지켜줄 수는 없다"고 걱정했다.

마이니치신문은 스가 총리가 '중국과 안정적이고 건설적인 관계를 구축하겠다'고 하지만 앞으로 중국에 어떻게 접근할지가 명확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경제적인 관점에서 보면 스가 내각의 미국 편향 정책은 더 위험해 보인다. 일본의 수출과 수입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20%가 넘고 1만 3천여개 일본 기업이 중국에 진출해 있다.

도쿄신문은 지리적으로 역사적으로 중국과 관계가 깊은 일본은 미중 사이의 균형 잡힌 외교를 펼쳐야 한다며 미중이 의사소통을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데 공헌할 여지를 찾으라고 조언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