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제로 지나간 北 '김일성 생일'…군사도발은 없었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김정은, 리설주·조용원·박정천·김여정·현송월과 금수산태양궁전 참배
지난해 참배 안 했는데 며칠 뒤 건강 이상설 불거져
부부동반으로 경축 합동공연 관람도…각종 경축 행사 예년 수준

김일성 생일 축하하며 평양 시내에 펼쳐진 축포. 뉴스1 제공
북한은 고 김일성 주석의 생일(태양절)을 맞은 지난 15일 금수산태양궁전 참배와 축포 발사, 공연 등 다양한 행사를 열며 지난해와 달리 축제 분위기로 보냈다. 다만 일각에서 우려하던 군사도발은 없었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15일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고 16일 보도했다. 지난해에는 김 위원장이 참배를 하지 않았는데 며칠 뒤 건강 이상설 등이 불거졌었다.

특히 이번 참배에는 조용원 노동당 조직비서, 박정천 총참모장,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현송월 노동당 부부장, 리 여사까지 5명만이 동행했다. 최측근만을 데려간 셈이다.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태양절 공연 관람하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뉴스1 제공
또 김 위원장은 리 여사와 함께 태양절 경축 중요예술단체 합동공연 '영원히 당을 따라'를 관람했다. 북한은 지난해 코로나19 방역으로 대부분의 경축 행사를 취소하거나 축소했지만, 올해는 체육대회·기념공연·불꽃놀이 등 행사 대부분을 예년 수준으로 치렀다.

다만 통상적으로 태양절 전날 열리는 중앙보고대회 관련 소식은 16일 12시 현재까지 없다. 실제로 열리지 않은 것인지, 열렸는데 보도만 되지 않은 것인지는 불분명하다.

통일부 차덕철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연례적으로 진행돼 왔던 중앙보고대회는 개최 사실에 대한 보도가 아직 없다"며 "지난해 김일성 주석 생일(태양절)과 올해 김정일 국방위원장 생일(광명성절) 계기에도 중앙보고대회 개최 사실에 대한 보도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상황에 직면했던 지난해와 달리 5년 단위로 특별한 대규모 행사를 진행하는 해를 제외하고는 예년의 통상적인 수준에서 분야별 행사를 진행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