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코로나19 확진자 이틀째 3천명대…내일 중점조치 확대하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누적 확진자 49만 7602명, 사망자는 9351명
교도통신, 도쿄 등에도 중점조치 확대 적용할 것이라고 보도

일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틀 연속 3천명을 넘었다. 긴급사태 해제 후 전국 곳곳에서 감염 확산 속도가 다시 빨라지는 가운데 일본 정부는 방역 조치 강화를 9일 결정한다.

8일 현지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이날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오후 8시까지 3447명이 새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일본의 누적 확진자는 49만 7602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는 25명 증가해 9351명이 됐다.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이틀 연속 3천명을 넘었다. 전국 11개 광역자치단체에 긴급사태가 발령 중이던 1월 30일 3339명을 기록한 후 줄곧 3천명 선까지는 닿지 않았지만, 전날 3451명이 되면서 67일 만에 3천명대로 올라선 것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오사카부(大阪府)가 905명으로 가장 많았다. 오사카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사흘 연속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도쿄도(東京都)에서도 신규 확진자 545명이 보고되는 등 감염이 다시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긴급사태에 버금가는 방역 대책인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의 확대 시행을 9일 결정할 계획이다. 현재 중점조치는 오사카부, 효고(兵庫)현, 미야기(宮城)현 등 3개 지역에 적용되고 있는데 도쿄도, 교토부(京都府), 오키나와(沖繩)현에도 확대 적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중점조치를 시행하면 광역자치단체장이 음식점의 영업시간 단축을 요청할 수 있고, 업자가 정당한 이유 없이 이에 따르지 않는 경우 영업 단축 명령을 내릴 수 있다. 명령을 준수하지 않으면 20만엔(약 204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