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보다 싼 이마트? 유통가, 무한경쟁 시대 최저가 '올인'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이마트 "쿠팡·롯데마트·홈플러스보다 비싸면 차액 적립"
쿠팡, 로켓배송상품 배송비 0원으로…네이버도 익일배송 조만간 시행

이마트 최저가격 보상적립제. 이마트 제공
이마트가 롯데마트와 홈플러스, 쿠팡과 가격 경쟁에 전면으로 나섰다. 쿠팡이 쏘아올린 이커머스 경쟁이 유통가 전반으로 확산되는 모양새다.

이마트는 8일 최저가격 보상 적립제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마트상품이 경쟁사에서 판매하는 동일 상품과 동일 용량으로 비교해 더 저렴할 경우 차액을 e머니로 적립해주겠다는 방침이다.

‘e머니’는 이마트 오프라인 매장에서 이마트앱을 통해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이마트앱 전용 쇼핑 포인트다.

이마트는 경쟁 대상을 쿠팡과 롯데마트몰, 홈플러스몰 3개로 정확히 명시했다.


예를 들어 이마트에서 1,500원에 구입한 상품이 쿠팡에서 1,000원, 롯데마트몰에서 1,100원, 홈플러스몰에서 1,200원인 경우 최저가격 1,000원과의 차액인 500원에 대해 ‘e머니’를 적립해 주는 식이다.

이마트는 ‘최저가격 보상 적립제’를 통해 고객에 대한 가격 혜택을 강화함으로써 대한민국 대표 생필품 판매처로서의 가격 신뢰도를 높이는 한편, 고객이 하나하나 가격을 비교하는 수고를 하지 않더라도 합리적인 쇼핑에 대한 만족감을 얻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번 제도를 마련했다고 보상제 도입 배경을 설명했다.

당일 배송, 로켓 배송으로 배송 서비스가 평준화되면서 유통가가 가격 경쟁에 뛰어든 것으로 분석된다.

앞서 네이버는 자체 장보기 서비스에 신세계·이마트 상품의 당일배송·익일배송을 도입하고, 멤버십을 활용한 무료배송 혜택을 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쿠팡 역시 지난 2일부터 익일 배송인 로켓배송 상품에 대해 주문 개수와 가격에 관계없이 무조건 무료로 배송하는 행사를 시작했다.

이마트가 최저가 경쟁에 나서면서 유통가도 발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쿠팡은 전북과 경남에 물류센터를 세우며 전국 로켓배송 생활권 정착에 나섰다.

신세계그룹은 네이버와 2천 500억원 규모의 지분을 맞교환해면서 동맹 관계를 맺었다. 롯데쇼핑도 중고거래 시장 원조인 중고나라를 인수하며 이커머스 진출 교두보를 마련했다.

여기에 롯데와 신세계는 프로야구단 롯데자이언츠와 SSG랜더스를 앞세워 자존심이 걸린 야구 마케팅까지 치열하게 진행중이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