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與, 도종환 비대위 체제…조기 전당대회(종합)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16일 원내대표 선거, 내달 2일 전당대회
지도부 총사퇴론 압도적…"국민 앞에 석고대죄" 한목소리
일각서 거론되던 대선용 비대위는 하지 않기로…일주일간 임시 비대위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8일 4·7 재보궐 선거에 대한 책임을 지고 총사퇴했다. 도종환 의원이 원내대표 선출될 때까지 비대위원장을 맡는다.

민주당은 이날 화상 의원총회를 열고 의원들의 의견을 모은 결과 최고위원 총사퇴를 결의했다. 조기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선거를 통해 지도부 공백을 메운다.

선출직 최고위원 임기는 내년 8월 말까지이지만, 재보궐 선거 참패를 책임질 수밖에 없다는 의견이 중론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의총이 끝난 뒤 기자들에게 "지도부 총사퇴가 성찰과 혁신의 출발이 되길 바란다. 지도부 사퇴 이후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선거는 최대한 앞당겨서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 등 지도부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4.7 재보궐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를 발표하며 허리 숙여 인사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민주당은 일각에서 거론되던 대선용 비대위를 구성하지 않기로 한 대신 5월 초로 예정돼 있던 전당대회를 다음달 2일쯤 앞당겨서 실시한다. 원내대표 선거는 이달 16일 치러진다.

16일까지는 민주당 도종환 의원이 임시 비상대책위원장을 맡는다.

비대위는 위원장인 도 의원을 포함해 김영진 수석부대표와 민홍철·이하경·신현영·오영환 의원, 박정현 대전 대덕구청장 등 7명으로 구성됐다.


특히 초·재선의원을 중심으로 "사실은 의총 전에 지도부의 거취에 대해 국민 앞에 명백하게 밝혔어야 한다"며 "국민한테 석고대죄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지도부 총사퇴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터져나왔다.

일각에서 제기되던 대선용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리지 않기로 한 것은 갈등이 표면화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새 원내대표를 선출해 전당대회를 치르고, 이렇게 구성된 당 지도부가 대선 경선까지 책임 진다는 구상이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이 지난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 마련된 상황실에서 4.7 재보궐 선거 출구조사 결과 발표를 확인 후 굳은 표정으로 자리에서 일어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대다수 의원들은 "변칙은 안 된다"며 비대위에 반대하는 목소리도 컸다. 비대위원장과 비대위원을 구성하는 과정에서 갈등이 고조되고 분당 사태가 벌어졌던 과거를 반면교사 삼아 질서정연한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는 것이다.

한 수도권 의원은 "당 내분이 일어나는 게 보수 언론의 희망사항"이라며 "정당에서 선거 패배는 있을 수도 있고 없을 수도 있다. 지난 네 번의 선거에서 잘 해 왔다. 정석대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참석한 의원들은 전했다.

당권 주자로는 송영길, 우원식, 홍영표 의원이 꼽히고 있다.

재보궐 선거 결과에 따라 기존 당내 주류였던 친문 세력이 다소 타격을 받고, 쇄신의 목소리를 강조해 온 후보를 중심으로 판도가 재편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대표 직무대행이 8일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마치고 인사를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