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시개]'학폭 인정→고소' 배구 자매…반성문은 어디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학폭 인정 후 두 달 만에 법적 대응 입장 밝혀
"용서를 구한다"던 이다영 SNS 봤더니…
피해자에게 전한 자필 사과문 사라져
누리꾼들 "송곳니 드러내" 진정성 의심

학창 시절 학교 폭력의 가해자로 지목돼 이를 인정한 이재영과 이다영의 소속팀 흥국생명은 두 선수에게 무기한 출전 정지 징계를 내렸다. 이한형 기자
"피해자분들이 가진 트라우마에 대하여 깊은 죄책감을 가지고 앞으로 자숙하고 반성하는 모습 보이도록 하겠다.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 죄송하다"(이다영 자필 반성문)

용서를 빌겠다며 자숙에 들어간지 불과 두 달 만에 침묵은 깨졌다. 스포츠계를 떠들썩하게 했던 배구 자매의 '학폭 논란' 종착지는 끝내 법적 다툼으로 번져 진흙탕 싸움을 예고했다.

과거 학교 폭력을 저지른 가해자임을 인정하고 자숙 중이던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 소속 이재영 이다영 자매가 피해를 주장한 폭로자를 고소할 예정인 것으로 5일 알려졌다.

이들은 피해자를 직접 만나 사과를 하고 아닌 부분들은 바로잡으려고 했지만 연락이 끊겨 만날 수 없었다며 답답함까지 호소했다고 한다.

이들 자매 측은 "폭로 내용에 맞는 부분이 있고 잘못을 인정하며 반성하고 있지만, 실제 하지 않은 일도 포함돼 있고 이로 인한 피해가 크기 때문에 오해를 바로잡기 위해 소송을 준비한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2월 한 온라인커뮤니티에 '현직 배구 선수 학폭 피해자들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오면서, 이들 자매는 학교 폭력의 가해자로 지목됐다.


작성자는 이다영·이재영 자매가 학창 시절 피해자 학생들에게 심부름을 시키고 폭언 및 폭행을 행했다고 폭로했고, 이후 사태는 겉잡을 수 없이 커졌다.

논란이 불거지자 이재영·이다영 선수는 소속팀 흥국생명 측으로부터 무기한 출전 정지 징계 처분을 받았고, 대한배구협회 국가대표 선발 대상에서 무기한 제외됐다.


이다영 자필 반성문. 인스타그램 캡처
당시 이다영은 자신의 사회 관계망 서비스(SNS)를 통해 학교 폭력을 인정한 자필 사과문을 올리기도 했다.

반성문에는 "학창 시절 같이 땀 흘리며 운동한 동료들에게 어린 마음으로 힘든 기억과 상처를 갖도록 언행을 했다는 점 깊이 사죄드린다"며 "과거에 있었던 일들에 대하여 뒤늦게 심각성을 인지하고 이렇게 자필로 전한다. 피해자분들께서 양해해 주신다면 직접 찾아뵈어 사과를 드리겠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어 "지금까지 피해자분들이 가진 트라우마에 대하여 깊은 죄책감을 가지고 앞으로 자숙하고 반성하는 모습 보이도록 하겠다.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다짐한다.

법적 대응을 예고한 현재 이 게시물은 내려진 상태로, 피해자들에게 사과를 구한 이다영의 자필 반성문은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게 됐다.

이에 누리꾼들은 "시즌 끝나자마자 송곳니 드러낸다", "피해자들 두 번 죽이네", "조용히 있더니 조용히 있던게 아니네", "여태 반성하고 있었던 게 아니라 칼을 갈고 있었다"며 진정성을 의심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