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체크]삼계탕은 광둥요리?…김치 이어 또 우기는 中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삼계탕 HS코드 있어도 국내서만 통용…"한국음식 규정 기준은 아냐"

삼계탕. 연합뉴스

 

중국이 김치에 이어 삼계탕까지 자국의 음식이라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29일 중국 최대 포털사이트 바이두의 백과사전에서 '삼계탕'(参鸡汤)을 검색한 결과 음식 사진과 함께 "삼계탕은 고려삼, 닭, 찹쌀로 만든 중국 광둥(广东)식 국물요리로 한국에 전해져 대표적인 궁중요리가 됐다"라는 설명글이 나왔다. 앞서 바이두 백과사전은 김치를 자국의 음식으로 기술해 공분을 산 바 있다.

바이두 백과는 한국인들이 복날 삼계탕을 보양식으로 즐긴다고 소개했지만 광둥 등 중국 지방과 관련한 추가 설명은 하지 않았다. 삼계탕이 중국 남부 광둥성에서 유래했다는 주장을 하면서도 문헌 기록 등의 근거는 전혀 제시하지 않은 것이다.

이 백과에서 삼계탕은 광둥요리, 가정요리로 분류됐다.

바이두 백과사전 캡처

 

중국에서 삼계탕이 유래했다는 근거는 없지만 덥고 습한 광둥성의 특성상 삼계탕과 유사한 형태의 탕요리가 존재는 한다. 닭, 돼지, 소고기와 채소를 함께 오랜 시간 끓이는 '라오훠징탕(老火靓汤)' 등이 바로 그것이다.

그러나 라오훠징탕은 닭고기를 잘라 넣고 끓이는 등 조리법에서부터 삼계탕과 큰 차이가 있다.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조선시대의 닭 요리는 닭백숙이 일반적이었고 일제강점기에 일부 부유층에서 닭백숙과 가루 형태의 인삼을 넣는 것이 그 원형이다. 이후 1960년대에 들어서야 지금의 삼계탕 형태가 갖춰졌고 1970년 이후 국내에서 대중화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식품의약품안전처, 한국육계협회, 5개 수출업체(하림·참프레·농협목우촌·사조화인코리아·교동식품) 등과 29일 오후 전북 군산항 컨테이너터미널에서 '삼계탕 중국 첫 수출 기념식'을 했다. 연합뉴스

 

삼계탕은 2016년 6월 29일 중국에 공식적으로 첫 수출되기도 했다. 2015년 10월 31일 한국과 중국이 '삼계탕 수출 검역·위생 조건'에 합의하면서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빅데이터로 분석해 작성한 '중국 비관세장벽 이슈'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의 까다로운 통관규정으로 인해 수출하지 못하고 있던 품목이었던 삼계탕은 2016년 6월 첫 수출을 시작으로 두 달만에 25만 달러의 수출 실적을 기록했다.

수출되는 삼계탕은 중국 당국의 포장 표시(라벨) 심의와 통관 절차를 거쳐 중국 현지 바이어를 통해 상해, 청도, 광저우, 위해 지역의 대형마트와 온라인몰 등을 중심으로 유통됐다. 당시 한국 정부는 중국 수출 삼계탕에 태극무늬를 새겨 삼계탕의 위조 판매를 방지했다.

aT 베이징지사 '한국산 삼계탕 소비자 설문조사' 캡처

 

이런 가운데 인기 한국드라마 '태양의 후예'에서 삼계탕을 조리하는 장면이 나오자 2016년 한 중국기업의 임직원 4천 명이 한국에 방문해 서울 반포 한강공원에서 '삼계탕 파티'를 여는 진풍경도 벌어졌다.

실제 중국인들은 한국을 일부러 방문해 먹을 정도로 삼계탕이 한국 음식이라는 점을 인지하고 있다.

삼계탕 중국수출 직후인 2016년 11월 20일 aT 베이징지사가 작성한 중국 북경 거주자 대상 설문조사를 살펴보면, 중국인 소비자 중 90% 가량이 삼계탕에 대해 알고 있었고 대다수가 삼계탕이 한국 특산품임을 인지했다.

아직까지 중국은 한국과 달리 국제적 상품분류체계인 HS코드에 '삼계탕'을 부여하지 않았다. HS코드는 1988년 국제협약에 의해 제정된 것으로 대외무역거래에서 거래 상품의 종류를 숫자 코드로 분류해놨다. 수출시 관세율과 FTA 원산지를 결정하는 기준이 되기도 한다.

삼계탕의 HS코드(1602.32.1010)는 '닭(갈루스 도메스티쿠스)종의 것으로 한정한다' 품목(1602.32)의 하위 개념에 해당한다.


중국 삼계탕 시장조사. 농림축산식품부·aT 제공

 

다만 우리나라가 HS코드 1602.32.1010으로 삼계탕(Samge-tang)을 분류하고 있더라도 삼계탕이 한국 음식이라는 점을 규정해주지는 못한다.

관세청 관계자는 30일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HS코드는 국제적으로 거래되는 모든 물품에 통일된 부호를 부여한 것"이라며 "세계관세기구에서 국제적으로 6자리로 통일돼 있다. 6자리 이후의 숫자는 국가마다 다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즉 삼계탕의 HS코드 1602.32.1010 가운데 '1602.32'까지는 전세계 공통이지만, 뒤의 '1010'은 우리나라에서만 통용되는 코드인 것이다. 우리나라의 삼계탕 HS코드(1602.32.1010)가 외국에선 사용되지 않을 수 있고, 중국이 삼계탕 관련 자국의 HS코드를 임의로 만들어 사용할 수도 있는 상황이다.

해당 소식을 접한 한국인삼협회 관계자는 "성명서 등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삼계탕. 연합뉴스

 

한편 최근 중국의 한국 문화 왜곡 사례는 김치와 한복, 판소리 기원 논쟁 등 더욱 다양해지고 있다.

특히 구독자 1480만 명을 보유한 중국인 유튜버 리쯔치가 배추 김치를 담가 김치찌개를 끓여먹는 영상을 올리며 '중국음식'(ChineseFood)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김치 기원 논쟁을 촉발하기도 했다.

이에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와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지난해말 '김치는 중국에서 기원했다'고 기술한 바이두 백과에 항의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